스타 스타는 지금

차태현 "'스우파' 보며 울었다…앨범 낼 생각 쏙 들어가"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10.13 17:55 조회 3,169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배우 차태현이 댄스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애청자임을 밝히며 남다른 소회를 전했습니다.

차태현은 오늘(13일) 진행된 드라마 '경찰수업' 종영 인터뷰에서 "안정적인 시청률로 우리 드라마는 종영했지만,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들이 신경 쓰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월요일에 '슈퍼밴드2', 화요일엔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자주 보는데 '스우파'를 보며 울기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차태현은 '스우파'에서 응원하는 크루가 따로 있진 않다면서 "프로그램 참가자들의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나는 저렇게 노력을 하나'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해야겠다', '초심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하며 나 자신을 돌아봤다"고 말했습니다.

차태현은 이어 "'스우파' 같은 프로그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스우파'를 만든 제작진도 정말 대단한 것 같다. 짧지만 저는 가수 생활을 해보지 않았나. 댄서분들이 무대에서 잘 보이지 않는데 그런 분들을 스타로 띄울 수 있고, 전면에 내세우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는 게 대단한 기획력이고 용기인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차태현은 "가수로서의 모습을 볼 수는 없냐"는 질문에 "아직까지 많은 분이 기억해 주셔서 고맙다. 그런데 '쇼미더머니', '슈퍼밴드', '스우파'를 보면 앨범을 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가도 쏙 들어가게 된다"면서 "그래도 요즘은 OST라던지 음원을 낼 수 있는 상황이 많으니까 늘 고민하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5일 종영한 '경찰수업'에서 형사 유동만 역을 맡은 차태현은 뛰고 구르는 열연은 물론 유쾌한 카리스마로 베테랑 형사의 면모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사진=KBS '경찰수업' 공식 홈페이지, Mnet 페이스북)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