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우악스럽다고? 날 사랑하는군"…이영지의 '악플' 대처법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10.12 14:23 조회 2,253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래퍼 이영지가 자신을 비난하는 글에 직접 답글을 남기며 의연하게 대처했습니다.

지난 7일 이영지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을 공유했습니다. 해당 누리꾼은 "이영지 너무 우악스럽고 재미도 없는데 이걸 말하면 열폭(열등감 폭발)이 되는 세상이 싫다. 열폭할 대상이 없어서 쟤한테 하겠니?"라며 "재미없고 진짜 좀 꺼려진다. 인싸놀이하는 미성년자"라고 이영지를 무례하게 비난했습니다.

"우악스럽다고? 날 사랑하는군

하지만 이영지는 해당 글을 보고 "내가 우악스럽다고 느끼게 되기까지 얼마나 내 영상을 찾아봤을까... 당신은 나를 정말 사랑하는구나"라며 의연한 반응을 보였고, 그러면서 해당 악플러에게 "어디 가지 말고 내 옆에 꼭 붙어있어 줘. 난 님이 필요해"라며 자신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많은 누리꾼이 해당 악플러를 비난했지만, 이영지는 "나는 악플보다 안 읽은 카톡 답장하는 게 더 무서워"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이영지는 "악성 댓글을 보며 '이 댓글 달 실력으로 공부했으면 넌 하버드를 갔을 거다', '이 창의력으로 공부했으면 사회에 쓸모 있는 일원이 됐을 텐데', '너 댓글 달 시간에 난 치킨 먹는다'라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성숙한 대처법을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악성 댓글을 의연하게 대처한 이영지에 누리꾼들은 "저 악플러 유명한 사람이다. 영지보다 한참 나이도 많은데 저렇게 살고 싶을까", "SNS에서 그러지 말고 자기 인생 잘 살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영지를 응원했습니다.

(사진=이영지 트위터·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