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선미, 아빠의 마지막 편지 "다음 생에도 내 딸로 태어나주렴"…새아빠에게도 '사랑 고백'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10.10 22:20 조회 657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선미가 아빠에게 진심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선미가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엽은 선미 아버지가 그에게 마지막으로 전한 편지를 언급했다. 이에 선미는 "아버지가 많이 아프셨다. 그래서 나와 내 동생도 아버지 간병을 오래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러다가 서울에 올라와서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을 때 돌아가셨다. 그래서 임종도 못 지켰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편지를 받았는데 '다음 생에도 내 딸로 태어나주렴'하고 쓰여있었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그 편지를 받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 이 집안을 일으켜보겠다고 서울에 왔는데 정작 다시는 없을 그런 순간에 내가 없었다는 것 때문에 죄책감이 많이 들었다"라며 먼저 떠난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밝혔다.

그리고 선미는 "아버지도 아버지지만 새아버지가 계신다. 그리고 이제는 지금 아버지와 보낸 세월이 더 길어졌다. 피 한 방울도 안 섞인 삼 남매를 너무 예쁘게 키워주셔서 그게 너무너무 감사하다"라며 새아버지를 향해 "아빠 너무너무 고마워. 아빠 너무 사랑해"라고 진심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