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최진혁 "면목 없다, 깊이 반성하겠다" 불법 유흥업소 술자리 사과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08 16:29 수정 2021.10.08 16:37 조회 992
기사 인쇄하기
최진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코로나19 집합제한 조치 위반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최진혁이 직접 사과했다.

최진혁은 8일 자신의 SNS에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고 실망시켜드린 점,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사과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6일, 저는 지인과 함께 자리하는 과정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 밤 10시까지 운영되는 술집이라는 지인의 말을 믿고, 너무 안일하게 판단한 제 불찰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떠한 이유와 변명으로도 용서받지 못할 행동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 금할 수가 없다. 무엇보다 모든 분들께서 함께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많은 의료진 분들께서 매일같이 고생하고 계시는 것을 알기에 더욱 면목이 없다. 또 저를 응원해주셨던 많은 분들께도 큰 실망을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다시는 무지함으로 인해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겠다"며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최진혁은 지난 6일 오후 8시 2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유흥주점에 머물다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최진혁이 찾은 유흥주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따라 집합제한 조치가 적용되는 유흥시설로, 영업이 전면 금지된 곳이다.

이에 대해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방역 수칙 위반을 인정하며, 최진혁이 해당 업소를 찾은 경위에 대해 "최진혁은 지인이 밤 10시까지 운영할 수 있는 곳이라고 안내한 술집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인지 미처 알지 못했다. 그래서 밤 10시 전까지 자리를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오해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 수칙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안일하게 생각한 무지함과 잘못된 행동이 정말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최진혁은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하겠다"라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