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김병지 "오나미 남자친구와 같이 선수 생활 했었다" 특별한 인연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9.29 11:30 수정 2021.09.29 12:25 조회 1,49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의 김병지 감독이 개그우먼 오나미의 남자친구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될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6명 감독들이 선정한 16인의 최정예 멤버들이 팀을 나누어 올스타전에서 맞붙는다.

레드팀은 김병지, 황선홍, 최용수 감독이 뭉쳤고, 블루팀은 이천수, 최진철, 이영표 감독으로 나눠진 가운데, 감독들 사이에서도 양보 없는 자존심 싸움이 벌어졌다. 블루팀 이영표 감독은 "올스타전을 재밌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기에 이기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선수들에게 강조했고, 레드팀 최용수 감독도 직접 슈팅 지도를 하며 양 팀 간 치열한 승부를 예고했다.

그 가운데 황선홍 감독은 "오나미가 부상 때문에 활약을 못했는데 이번에 축구 실력을 제대로 확인하고 싶었다"며 올스타전에 'FC개벤져스' 출신 오나미를 선발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병지 감독은 "(오나미의) 남자친구가 축구선수 출신인데 경남 FC에서 같이 선수 생활했었다"며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오나미는 현재 두 살 연하의 프로 축구선수 출신 박민과 교제 중이다. 박민은 2009년 경남FC에 입단해 FC안양, 부천FC1995 등에서 활약했다. 오나미는 박민과의 연애 사실을 앞서 '골때녀'에서 최초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마침내 시작된 올스타전 경기에서는 정규 경기 못지않게 시작부터 양 팀 모두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블루팀은 뛰어난 조직력을 내세워 상대 팀의 골문을 쉴 새 없이 두드렸고, 레드팀은 김병지 감독이 모두를 깜빡 속인 특급 작전(?)을 선보이며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경기 양상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베일에 싸인 올스타전 16인 멤버들의 정체와 불꽃 튀는 자존심 대결은 29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