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장현성, 장항준 감독 대신 '꼬꼬무' 새로운 이야기꾼 합류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9.29 10:29 수정 2021.09.29 12:19 조회 176
기사 인쇄하기
장현성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장현성이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의 새로운 이야기꾼으로 합류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9일 장현성이 감독 장항준을 대신해 새로운 '장트리오'의 일원으로 '꼬꼬무'에 발탁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장현성은 지난 '꼬꼬무' 시즌1부터 시즌2까지 감독 장항준의 이야기 친구로 출연해 뛰어난 몰입력과 진정성 넘치는 공감 능력을 보여줬다.

특히 '꼬꼬무' 시즌1의 7회 '무등산 타잔 박흥숙' 편에서 장현성은 "본인이 결정할 수 있는 권한 밖의 일들 때문에 어렵고 힘든 사람들끼리 부딪칠 때 슬프고 가슴 아픈 거다. 그게 가장 큰 비극인 것 같다"는 말로 공감을 샀다. 또 시즌2의 17회 '필리핀 연쇄 납치 사건'에서는 지금도 고통 속에서 살아가는 희생자 가족들의 근황 소식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과거 KBS 기획 특집 '공소시효'에서 MC이자 스토리텔러를 맡아 시효 만료일이 얼마 남지 않은 강력 미제사건들을 다루며 시청자에게는 심층적인 정보 전달을, 희생자 가족들에게는 따뜻한 위로를 건네며 진행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는 장현성의 새로운 진행 분야 활동에 이목이 쏠린다.

한편 정규 편성으로 돌아올 '꼬꼬무'는 오는 10월 중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