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리액션 좀 적당히 해" 아내 이현이 '악플'에 답글 단 남편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9.23 13:32 조회 8,011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모델 이현이의 남편 홍성기 씨가 아내를 향한 악성 댓글에 직접 '선플'을 남겼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는 모델 이현이-홍성기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습니다. 이날 이현이 부부는 후배 모델 송해나를 집으로 초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해외에서 모델 활동 후 한국으로 복귀하는 시점에 결혼한 이현이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골 때리는 그녀들' 등 다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동 반경을 넓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현이 남편 홍성기 씨는 "현이가 한때 악성 댓글에 너무 시달렸다. 리액션이 큰 편이라 눈물이 많다는 비판 댓글이 많이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홍 씨는 이어 "나도 댓글 다는 사람들이 이해된다. '대체 이 상황에서 왜 우는 거야?'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지만, 그러면서도 이현이 SNS에 비판 댓글을 남긴 누리꾼에게 '안녕하세요. 이현이 남편입니다'라며 직접 선플을 남겼다고 밝혔습니다.

이현이는 댓글을 별로 보지 않아 악성 댓글이 달리는 줄도 모르고 있었으나, 남편 홍 씨는 "꼴 보기 싫다는 댓글에 속으로 불이 났지만 나라도 피드백을 받아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직접 남긴 답글을 공개했습니다.

남편 홍 씨가 남긴 답글엔 '제가 이현이를 잘 아는데 리액션이 평소에도 많은 편이다. 리액션이 커서 장점도 많으니 조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시청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사려 깊은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이 이현이에 대해 '억지로 과한 리액션을 하는 것 같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자 홍 씨는 '리액션이 풍부한 친구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응원해 주시면 복 받으실 것'이라고 차분히 대응했습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홍 씨는 "당연히 이현이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혹시 아내가 상처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제가 관리를 해주는 편"이라고 묵묵히 아내의 편이 되어주고 있음을 밝혀 뭉클함을 안겼습니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이현이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