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원더우먼' 이하늬, "나 괜찮냐고 처음 물어본 사람"…걱정하는 이상윤에 '애틋 눈빛'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9.18 23:29 수정 2021.09.19 15:18 조회 366
기사 인쇄하기
원더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하늬가 자신을 걱정하는 이상윤을 보며 묘한 감정을 느꼈다.

18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와 한승욱(이상윤 분)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연주는 교통사고로 기억을 잃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이 한주 그룹 둘째 며느리이자 유민 그룹의 막내딸 강미나(이하늬 분)라는 사실을 받아들였다.

또한 조연주는 강미나가 평생 구박만 받던 미운 오리 새끼에서 막대한 재산을 물려받는 재벌 상속녀라는 상실에 기뻐하는 것도 잠시 "처량하네. 말만 재벌딸이지 일생 구박덩어리, 전속력으로 달려오던 차에 치어서 한 바퀴 반을 날아서 머리부터 떨어졌는데 괜찮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없고"라며 착잡해했다.

한승욱은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강미나가 땅콩을 먹고 있는 것을 보고 크게 놀라 이를 말렸다. 그러나 이런 사실을 알 리 없는 조연주는 한승욱을 강하게 뿌리쳤다.

이에 한승욱은 조연주에게 급히 사과했고, 조연주는 강미나를 알고 있는 한승욱에 기억상실을 들키지 않으려 애를 썼다.

이후 한승욱은 유민 일가 장례식을 찾아 조문했다. 그리고 그는 조연주를 향해 "그런데 괜찮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조연주는 할 말을 잃었다. 그리고 이내 그를 향해 괜찮다고 말했다.

한승욱이 떠난 후에도 멍하니 넋이 나간 조연주에게 한성운(송원석 분)은 왜 그러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연주는 "나 괜찮냐고 처음 물어본 사람"이라며 누구도 아닌 자신을 걱정한 한승욱을 애틋하게 바라봤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