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마약 투약' 비아이, 음원 수익 지속적 기부 약속 "자숙과 반성의 의미"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9.17 16:33 수정 2021.09.17 17:11 조회 826
기사 인쇄하기
비아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아이가 자숙과 반성의 의미를 담아 지속적인 기부를 약속했다.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17일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에서 진행 중인 '베이직 포 걸스(Basic for Girls)' 긴급구호에 비아이가 2차 음원 수익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아프리카 잠비아 지역의 여성들의 인권을 위한 여성 화장실 건설, 생리대 지원 등 열악한 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 '베이직 포 걸스' 프로젝트에 기부된다.

비아이는 발생하는 음원, 저작권 수익의 지속적인 기부를 위해 '매달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기부 앨범 발매 후 발생하는 저작권료, 음원 및 음반 판매 수익, 콘텐츠 수익 등 전액을 월드비전에 기부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것이다.

앞서 비아이는 'LOVE STREAMING(러브 스트리밍)' 프로젝트 앨범 '깊은 밤의 위로'와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WATERFALL (워터폴)'을 발매한 후 판매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고 있다.

소속사는 "향후 비아이는 추후 정산되는 음원, 저작권 수익에 대해 3차, 4차 이어지는 기부를 통해 사후 60년까지 국내외 어려운 곳에 따뜻한 마음을 전달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어 "비아이의 기부는 진정한 자숙과 반성의 의미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사회의 일원으로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비아이의 마음을 너그러이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약 투여 혐의로 기소된 비아이는 지난 10일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선고 이후 소속사는 "비아이는 대중들과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깊이 사죄하고 있다"며 "건강하고 올바른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마음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