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펜트하우스' 김영대 "부족한 석훈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일문일답]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9.13 15:50 수정 2021.09.13 16:01 조회 316
기사 인쇄하기
김영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3'의 주석훈, 배우 김영대가 종영을 맞아 일문일답을 전했다.

김영대는 SBS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주석훈 역으로 활약했다. 극 중 주석훈은 악랄한 주단태(엄기준)를 아버지로 뒀기에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어려운 짐을 지고 있어 시청자들이 안타까움을 느꼈던 인물이다. 시즌1 초반에는 주석훈도 나쁘게 행동하는 소년이었지만, 자신의 과오를 씻고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며 점차 입체적으로 변화했다.

뿐만 아니라 '석로커플'로 불리며 배로나(김현수)와 쌓아온 로맨스 역시 시청자들에게 단비처럼 설렘을 선사했다. 로나를 위해 헌신적인 석훈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고, 두 사람을 향한 응원에 불을 지폈다. '펜트하우스3' 마지막 회에서 '석로커플'은 희망찬 미래를 암시하며 해피엔딩을 맞아 흐뭇함을 자아냈다.

드라마와 캐릭터가 인기를 모으며 김영대는 '대세 루키'로 떠올랐고 방송계는 물론 광고계의 주목까지 한 몸에 받았다. 김영대는 긴 시간 동안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 출연하며 주석훈과 함께 성장했다. 한 캐릭터를 이렇게 길게 연기한 적이 없기 때문에 더욱이 특별한 경험인 '펜트하우스'를 떠나보내며, 김영대가 종영 소감과 일문일답을 보내왔다.

다음은 김영대의 일문일답 전문이다.

김영대

1. 펜트하우스 시리즈가 막을 내렸다. 주석훈으로서 오랜 기간 연기했는데 어떤 감정이 드는지?
한 캐릭터를 이렇게 길기 연기한 것이 처음이라 참 특별한 경험이다. 1년 반이라는 시간을 보내며 그 간의 희로애락을 함께 겪어 많은 정이 많이 들었다. 소중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듯한 느낌도 들어 시원섭섭하고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2. 시즌을 거듭할수록 석훈이가 내적으로 많은 성장과 변화를 한 것 같다.
석훈이의 내적 성장은 주변의 인물들 덕분이었다. 로나를 만나 사랑하고 어머니인 수련(이지아)을 존경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성장과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선과 악 사이에서 선을 택하는 국면을 맞이한 것 역시 좋았다.

3. 시즌3까지 통틀어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 있다면?
석경(한지현), 수련 어머니와 석훈이가 펜트하우스 거실에서 지난 행복했던 시절을 회상하는 신. 이전의 행복한 순간들이 계속 밀려와서 마음이 이상했다. 비극적인 죽음이 많았던 만큼 행복했던 순간들이 유독 귀하게 느껴진 순간이었다.

4. '펜트하우스3' 시청자로서 가장 놀란 반전이 있다면?
수련 어머니가 절벽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한 장면. 대본 보다가 너무 놀랐다. 저는 후반으로 갈수록 심수련이라는 인물에 대해 석훈이가 느끼는 애정과 존경이 묻어나서 너무 좋았다. 석훈이의 감정에 많이 동화돼 있었기에 그 대목에 충격이 컸다.

5. 선배, 동료 배우들과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마지막 촬영 당시 수고한 서로에게 격려해 주며 포옹해 주었던 순간이다. 뭉클하고 따뜻했다. 선배님들, 헤라키즈 친구들과 정이 많이 들었고 좋은 분위기 속에서 작품에 임할 수 있었구나를 실감하는 순간이었다.

6.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통해 배운 것이 있다면?
선배님들과 긴 시간 호흡하며 연기자로서 책임감과 성실함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 조금 더 성숙해지고 싶고 그런 자세로 임하며 한 작품, 한 작품 열심히 해서 좋은 기운 시청자 여러분께 전하고 싶다.

7. 시청자 여러분께 한 마디 한다면?
그동안 '펜트하우스'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부족한 석훈이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고 여러분 덕분에 그 친구가 선을 택하려 노력하게 된 것 같다. 애정을 가지고 임했고, 아직 채워야 할 것이 많은 저에게 많은 응원을 받게 해 준 소중한 작품을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드리고 다음 작품 '별똥별'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

[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