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이지아 생사? 김소연 치매 거짓?…'펜트하우스3', 여전히 궁금증 투성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9.03 11:29 수정 2021.09.03 11:40 조회 4,682
기사 인쇄하기
펜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주단태가 죽고 헤라팰리스는 붕괴됐지만, 여전히 남은 '펜트하우스3'의 궁금증들이 어떻게 풀릴지 주목된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14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종영까지 2회 방송이 남은 가운데, 지난 12회에서는 폭풍 전개가 펼쳐져 앞으로 남은 결말을 궁금케 했다.

지난 12회에서는 정신병원을 탈출한 주단태(엄기준)가 심수련(이지아)에게 총을 맞고 추락한 데 이어, 심수련이 주단태가 심어놓은 폭탄으로 폭발하는 헤라팰리스에 남겨져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조기 치매 진단을 받고 검찰 조사를 피해 간 천서진(김소연)이 13회 예고에서 또 한 번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드러내면서, 앞으로의 충격적인 파란을 점쳐지게 했다.

13회를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 속에서 찾아낸 궁금증 포인트 세 가지를 정리했다.

# 펜트하우스에 남겨진 심수련의 생사는?

심수련은 일본 정신병원을 탈출하고 한국에 온 주단태가 헤라팰리스로 돌아올 것을 예측, 헤라팰리스의 모든 집을 사들이기 시작했고 로건리(박은석)와 약혼을 계획해 주단태를 불러들였다. 약혼식 당일, 심수련의 예상대로 주단태는 청소부로 변장해 헤라팰리스에 잠입했고 곳곳에 폭탄을 설치했다. 그리고 마침내 펜트하우스에서 주단태와 마주한 심수련이 격렬한 몸싸움 끝에 주단태의 머리를 향해 총을 발사한 순간, 주단태가 폭탄 리모컨 버튼을 눌러버렸다.

총을 맞은 채 펜트하우스 밖으로 추락한 주단태는 헤라상 분수대로 떨어져 최후를 맞았고, 곧이어 심수련이 남겨진 헤라팰리스가 연기에 휩싸여 붕괴되는 충격적인 엔딩이 펼쳐졌다. 더불어 13회 예고에서 심수련이 주석훈(김영대), 주석경(한지현)의 사진을 어루만지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심수련 역시 죽음에 이르게 될지, 극적으로 목숨을 구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천서진의 치매 증상, 진실 or 거짓?

하은별(최예빈)에 의해 기억삭제 약을 탄 와인을 들이켠 천서진은 얼마 지나지 않아 조기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급기야 천서진은 사채업자들에게 쫓기는 신세를 잊은 채 헤라팰리스로 향해 하윤철(윤종훈)과 배로나(김현수)까지 위험에 빠뜨렸다. 수술 후 정신을 차린 천서진은 끔찍이 사랑하던 딸 하은별조차 알아보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천서진의 검찰 조사가 연기됐고, 사채업자들까지 접근금지 당하면서 위기를 모면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13회 예고에서 천서진이 소름끼치는 미소, 피범벅 된 손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야 해. 난 천서진이니까"라는 말을 내뱉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천서진의 악랄한 계략이 또다시 가동될지, 그 끝은 어디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행복하게, 그렇게 살아, 로나야" 하윤철의 운명은?

하윤철은 로건리의 치료를 강요했던 배후와 '오윤희 살인사건'의 진범이 천서진이라는 진실을 알게 된 후 거대한 복수심에 불타올라 심수련, 로건리의 손을 잡고 악인들을 향한 응징에 나섰다. 그리고 배로나의 집에 몰래 찾아가 한 번은 아빠 노릇을 하겠다는 굳은 결심을 내비쳤다. 하지만 하윤철은 천서진이 헤라팰리스를 활보한다는 강마리(신은경)의 전화를 받고 급히 달려가 배로나를 강제로 끌고 가려는 천서진을 저지하다가, 2층 계단에서 추락해 머리를 크게 다치고 말았다.

그러나 13회 예고에서 의식을 되찾은 하윤철이 등장, 배로나에게 "행복하게, 그렇게 살아!"라는 말을 남기고 오열하는 장면이 그려진 상태. 하윤철이 배로나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긴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이제 복수연대의 마지막 타깃은 천서진"이라며 "다시 시작된 천서진의 광기 어린 폭주가 어떤 결과에 이르게 될지 13회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펜트하우스3' 13회는 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