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궁금한 이야기 Y', 가족 같던 이웃은 왜 원수가 되었나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8.20 15:52 수정 2021.08.20 16:45 조회 2,674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원수처럼 지내는 이웃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20일 방송될 에서는 평소 가족처럼 지내다가 한순간 원수가 되어버린 한 빌라 주인과 세입자의 이야기를 알아본다.

미희 씨(가명)는 평생 먹을 거 덜 먹고 입을 거 안 입어서 작은 빌라를 장만했다. 그녀는 요즘 그 빌라가 지옥 같다. 자신의 소유인 빌라지만, 집을 나서는 것도 들어오는 것도 무섭고 자신을 죽여버린다는 협박을 또 받을 것만 같아 두렵다고 한다.

지난 12일, 마당의 화초를 돌보던 미희 씨에게 아래층 세입자 김 씨(가명)가 달려들었다. 김 씨는 죽여버리겠다는 협박과 함께 온갖 욕설을 퍼부으며 미희 씨에게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미희 씨의 가족은 김 씨에 대해 "신변의 위협을 느낀다. 만나기만 하면 욕을 하고 막 싸우려 든다"며 "집 가지고 세준 것밖에 없는데 왜 이런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라고 하소연했다.

문제의 시작은 세입자 김 씨가 키우는 강아지들이었다. 김 씨가 강아지들을 집 밖으로 내보내면서 이웃 간에 크고 작은 다툼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강아지들이 빌라 복도와 계단에 대소변을 싸고 주민들에게 짖거나 달려들면서 세입자들 사이에 불만이 늘어났고, 집주인인 미희 씨가 나서서 얘기했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던 중 다른 세입자와 김 씨 간에 커다란 싸움이 벌어졌고, 같은 빌라에 사는 사람들 사이에 건널 수 없는 틈이 벌어졌다.

결국 미희 씨는 세입자 김 씨에게 집을 비워달라고 요청했고, 집을 비워달라는 그 말이 김 씨를 격분하게 했다. 김 씨는 "거의 형제지간처럼 지냈는데 뒤통수 맞으니까 정말 기가 막히더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3년 전 미희 씨네 빌라로 이사 온 김 씨. 미희 씨는 혼자 사는 김 씨가 안쓰러워 여러모로 챙겨줬고 이 일이 일어나기 전까진 가족같이 지냈다고 한다. 그런 둘 사이가 이렇게 된 게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는 이웃들. 이대로 두면 깊어진 감정의 골로 인해 무슨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가족 같던 이웃이 왜 원수가 됐는지 그 사연을 들여다볼 는 20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