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힘든 걸 같이 경험"…더 끈끈해진 FC월드클라쓰, '골때녀' 최고의 1분 '6.9%'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8.19 09:10 수정 2021.08.19 09:20 조회 100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축구를 향한 '진심'으로 하나가 된 'FC월드 클라쓰' 멤버들이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최고의 1분' 주인공이 됐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골때녀'는 가구 시청률 5.4%(수도권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2%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9%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 'FC불나방', 'FC월드 클라쓰', 'FC국대 패밀리', 'FC구척장신'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토너먼트 경기를 앞두고 각 팀은 훈련에 돌입한 가운데, 지난 리그전에서 부상을 입은 '국대 패밀리' 주장 남현희가 반깁스를 한 채 절뚝이며 등장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현희는 "같이 뛰고 싶은데"라면서 "다친 것보다 축구를 못한다는 게 더 속상했다. 펜싱 선수인데도 왜 이렇게 축구가 좋은지 모르겠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남현희의 출전이 무산된 가운데, '국대 패밀리'에는 임대 계약 선수로 '골때녀' 1세대 득점왕 전미라가 등장해 멤버들에게 든든함을 안겼다. 전미라는 "하겠다고 마음먹으면 인생 베스트로,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한다. 이거 할 때는 축구 선수라고 생각하고 임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불나방'의 연습 현장에는 여자 축구계의 레전드 '지메시' 지소연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일 특급 코치로 나선 지소연은 '골때녀'의 '절대자' 박선영과 일대 일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박선영이 먼저 공격에 나섰고, 지소연은 "등도 잘 지신다"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지소연은 빈틈이 없는 박선영의 실력에 "긴장이 돼서 다리가 안 움직인다"라고 하는가 하면 "저도 갑자기 승부욕이 (생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 지소연은 이내 단숨에 골문 앞까지 진출, 완벽한 슈팅으로 골을 넣으며 레전드 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후 지소연은 '월드 클라쓰' 팀에도 맞춤형 원 포인트 레슨을 해줬다. 지소연의 특훈을 받은 멤버들은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골때녀

지소연의 특급 훈련을 받은 후 전지훈련의 숙소에 모인 '월드 클라쓰' 멤버들은 감독 최진철과 함께 상대팀 영상을 꼼꼼하게 분석했다. 그런가 하면 멤버들은 그동안 열정과 애정을 쏟으며 함께한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감독 최진철은 막내 마리아에게 "제일 힘든 게 뭐냐"라고 물었고, 한국에 온 지 3년 됐다는 마리아는 "외로움"이라 답했다. 이어 마리아는 "축구하니까 어떤 누구보다 언니들이 막내를 잘 챙겨줬다"라며 외로움을 녹여준 멤버들을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그런 마리아는 "첫 번째 경기 지고 그다음 경기 못 이기면 떨어진다는 긴장감을, 힘든 걸 같이 경험해서 더 정든 거 같다"라며 애정을 드러냈고, 멤버들 역시 깊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힘든 시간을 함께 이겨내며 어느새 하나가 된 멤버들이 돈독한 정을 나누는 모습은 따뜻함을 안기며 분당 시청률 6.9%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토너먼트 첫 경기로 '국대 패밀리'와 '월드 클라쓰'의 반전을 거듭하는 맞대결이 예고돼 기대감을 자아냈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