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라우드' 박진영, "JYP 보이밴드 신곡에 케이주 파트 있다"…케이주 JYP 선택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8.14 23:13 조회 429
기사 인쇄하기
라우드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JYP가 케이주를 사이에 둔 캐스팅 경쟁에서 승리했다.

14일 방송된 SBS '라우드'에서는 캐스팅 라운드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전 팬투표 4위(녹화일 기준)의 케이주가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케이주의 무대에 앞서 박진영은 "가격이 비싼 와인과 싼 와인의 차이는 맛있다 맛없다가 아냐. 가격이 비싼 와인이 비싼 이유는 맛이 여러 가지이기 때문. 케이주가 오늘 비싼 와인이라는 존재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아닐까"라며 그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자 싸이는 "그런 멘트는 준비해오는 거냐. 못 산다 진짜"라며 박진영의 화술에 혀를 내둘렀다.

케이주의 무대가 끝나고 박진영은 "오늘 내가 춤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는데 내가 원했던 것을 다 합치면 케이주의 춤, 퍼포먼스가 되는 거 같다. 귀여운 게 다가 아니라는 느낌이 있었는데 오늘 증명했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싸이는 "처음 앉은 자세의 태도에서부터 50% 정도의 게임은 끝나고 들어갔다"라며 "개인적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무대에서 여유 부리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데 케이주는 무대 직전까지는 여유가 있고 유사시에 확 변한다. 태세 전환이 엄청난데 그게 볼 때마다 놀랍다"라고 호평했다.

케이주를 원하는 것은 프로듀서만이 아니었다. 각 회사에 캐스팅된 참가자들과 각 회사의 스태프들까지 케이주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이에 슈퍼 에이전트 이승기는 두 프로듀서에게 마지막 어필 기회를 주었다.

싸이는 "JYP는 이미 일본에서 인지도가 있는 회사이다"라며 "누군가의 뒤를 이을 것인지 최초의 누군가가 될 것인지를 생각해보라"라고 묵직한 한 방을 날렸다. 이에 박진영은 "나보고 와인 멘트를 준비해왔다고? 넌 지금 이거 한 달 전부터 작가와 함께 썼어. 대체 작가 몇 명 붙였어? 이런 글을 어떻게 쓰지? 지금 나도 넘어가게 생겼어"라며 잔뜩 흥분했다.

그러나 이내 마음을 다잡은 박진영은 "미리 써오지 않은 준비 해 오지 않은 말을 하겠다"라며 "각 회사의 완성된 보이밴드가 부를 노래를 만들어달라고 해서 작업을 시작했는데 곡을 만들면서 내 머릿속에는 이미 케이주의 파트가 있다"라고 케이주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그리고 곧 케이주의 마음이 밝혀졌다. 그는 "제가 데뷔하고 싶은 기획사는 JYP입니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이에 박진영은 진심으로 뛸 듯이 기뻐했고 싸이는 나라 잃은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