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김민정과 전속계약 분쟁 WIP "계약상 의무 위반한 적 없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8.05 09:56 수정 2021.08.05 11:02 조회 725
기사 인쇄하기
김민정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민정이 소속사 WIP와 전속계약 기간과 관련해 분쟁 중인 가운데, WIP 측이 입장을 밝혔다.

5일 WIP는 공식 입장을 내고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전속 계약서는 공정 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다"며 "WIP는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WIP는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왔다"면서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관련 손해 배상을 비롯해 김민정 소유 자택에 대한 부동산 가압류, 불법 집행된 광고물 사용 중단과 손해 배상, 전 소속사의 미 정산금 지급 소송 역시 모두 잘 마무리 지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속 배우를 둘러싼 법적 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다. 더욱이 WIP는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WIP는 또 "김민정의 활동에 따른 수익금 역시 계약에 따라 지불해 왔다"며 "최근 김민정이 출연한 '악마판사' 출연료도 80% 이상 지급된 상태다.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WIP는 김민정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늘 노력해 왔다. 이를 통해 김민정의 차기작 출연과 회당 출연료 상향, 다수의 광고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라고 덧붙였다.

WIP는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이라며 "전속계약 계약 당사자이자 동종업계의 파트너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최근 김민정은 소속사 WIP에 전속계약 관련 내용증명을 보냈다. 김민정은 재계약 협상 결렬로 지난 3월 계약이 만료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WIP 측은 아직 계약이 종료되지 않았다며 반박 중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