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범인은 이광수?"…'런닝맨', 사라진 희극인실 회비를 사수하라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7.23 16:36 조회 229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희극인으로 변신한 멤버들이 요절복통 레이스를 펼친다.

오는 25일 방송될 SBS 에서는 멤버 전원이 희극인이라는 콘셉트로 '희로애락 희극인실' 레이스가 진행된다.

평소 에서는 개그맨 뿐만 아니라 가수, 배우가 본업인 멤버들도 예능인 못지않은 활약이 두드러졌다. 특히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기 전 이광수는 유재석에게 "희극인 회비 내라"는 소리를 자주 들으며, '런닝맨' 내 한정 희극인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제작진은 희극인 콘셉트를 살려 도난 당한 희극인실 회비를 찾는 레이스를 준비했다. 특히 특채 개그맨(?) 이광수를 범인으로 설정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실제 본업이 개그맨인 유재석과 지석진, 양세찬은 '선배팀', 가수 김종국, 하하, 배우 송지효, 전소민은 '후배팀'이 되어 레이스를 진행했다.

선배팀 지석진은 후배들의 기강을 잡다가 본인보다 선배인 유재석에게 굴욕을 맛보는가 하면, 유재석은 갑자기 실제로 회비를 걷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실제로는 막내지만 상황극에선 선배가 된 양세찬은 "빨리 빨리 안 와?", "누가 주머니에 손 넣어?" 등 선배미를 뿜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후배팀 전소민은 시키지도 않은 얼차려를 하는 반면, 등장만으로도 위압감을 준 김종국은 선배들도 벌벌 떨게 하는 무서운 후배로 분해 극과 극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또한 이날은 개그맨 이용진이 게스트로 출격해 선후배를 꼼짝 못 하게 하는 남다른 재치와 센스로 실제 희극인실을 방불케 하는 재미를 더했다.

모든 멤버들이 희극인으로 변신한 요절복통 '희로애락 희극인실' 레이스는 오는 25일 일요일 오후 5시 30분에 방송 예정인 에서 공개된다. 다만 이날 '런닝맨'은 '2020 도쿄올림픽' 중계방송으로 인해 편성이 유동적이며, 당일 경기결과에 따라 결방될 수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