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편먹고 공치리' 이승기X주상욱, 각종 묘기 난무한 라운딩 결말은?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7.23 12:32 수정 2021.07.23 12:46 조회 205
기사 인쇄하기
편먹고공치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편먹고 공치리(072)' 이승기와 배우 주상욱이 한 편을 먹는다.

23일 방송될 SBS 골프 예능 '편먹고 공치리'(이하 '공치리')에선 본격적인 첫 번째 라운딩이 펼쳐진다.

연예계 골프 고수들을 게스트로 맞이하기에 앞서, 2대 2로 편을 먹고 사전 탐색전을 펼쳤던 네 명의 MC는 서로의 골프 실력 파악을 끝내고 본격적인 라운딩에 돌입했다. '공치리'의 첫 번째 게스트는 숨겨져 있던 연예계 골프 고수 주상욱과 골프 방송계의 떠오르는 샛별 '초롱이' 박노준이다. 그들의 등장에 공치리들은 편먹을 때부터 눈치 싸움이 치열했다.

사전 탐색전에서 편먹고 패했던 이경규와 유현주는 또 한 번 같은 편이 되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에 이경규는 "나의 명예를 회복할 때까지 유현주와 같은 편을 맺는 계약이 되어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현주는 사전 탐색전 종료 후 이경규에게 '다음에도 같은 편 하자'는 문자를 받았다고 공개했는데 유현주와 같은 편이 되기 위한 이경규의 물밑 작업에 주변은 폭소했다. 실제로 이날 경기에서 유현주의 레슨을 받은 이경규는 전과 다른 멋진 샷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빨랫줄 구질'을 실제로 보여줬다. 이경규와 유현주의 두 번째 호흡이 어떤 결과를 낳았을지 주목된다.

평균 비거리 270m 장타 실력의 소유자 이승엽은 드라이버 비거리 130m를 자랑(?)하는 '미스터 130' 박노준과 편을 먹었다. 대표적인 장타자와 단타자의 만남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이승엽의 시원시원한 장타는 다른 팀을 압도했고, 박노준은 섬세한 숏게임 실력을 뽐내며 장타자와 단타자의 환상적인 조합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경기 중 끊임없는 입질을 늘어놓으며 입담에서도 환상의 케미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그들의 장X단 환상 조합이 팀을 승리로 이끌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경규 피셜' 프로급 실력자, 연예계 탑 골퍼 주상욱은 누구와 편이 되든 이길 수 있다며 시종일관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고, 이승기와 편이 되어 오직 '공치리'에서만 볼 수 있는 훈남 배우 조합을 선보였다. 그들은 '버디'와 '파'만 노린다는 의미로 '버디파파'라는 팀명을 지으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주상욱은 뛰어난 골프 실력을 바탕으로 "나만 믿어!"라는 말을 반복, 근거 있는 허세를 부리며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에 '백돌이' 이승기도 주상욱과 팀워크를 맞추며 시종일관 성실하게 경기에 임했고 주상욱은 낮은 나무 밑에서도 멋진 샷을 성공, 마치 묘기에 가까운 기술을 보여줬다. 또한 이승기의 공은 수면을 스치듯 날아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물수제비 신공까지 선보였다. 골프 고수다운 면모와 허당기(?)가 뒤섞인 주상욱과 이승기 팀은 과연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치열한 접전을 벌인 세 팀. 어떤 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할지 기대를 모은다. 열혈 골퍼 이경규, 이승엽, 이승기, 유현주 프로가 연예계 골프 고수들과 함께 편먹고 대결하는 '공치리'는 23일 금요일 밤 11시 30분 SBS와 국내 최대 OTT 웨이브에서 공개된다. 방송 시간은 도쿄올림픽 중계로 변동 가능성이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