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신대철, 나훈아 공개 비판 "후배들은 몇 십명 공연도 취소하는데…"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7.21 13:18 조회 829
기사 인쇄하기
신대철 나훈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밴드 시나위의 리더인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코로나19 확산에도 전국투어 콘서트를 강행하고 있는 선배 가수 나훈아를 공개 비판했다.

신대철은 21일 자신의 SNS에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습니다. 후배들은 겨우 몇 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신대철은 "소크라테스 왈, '어려서 겸손해져라, 젊어서 온화해져라. 장년에 공정해져라, 늙어서는 신중해져라'라고 했다는데"라며 소크라테스를 인용한 나훈아의 히트곡 '테스형'을 떠오르게 하면서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신대철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최대를 기록하고 있는 비상 시국입니다. 그래도 공연을 하시겠다면 힘없고 못 나가는 후배들이 뭐 어쩔 도리는 없습니다만"이라며 "신청곡 한 곡 부탁 드립니다. 다음 번에는 '백만송이 장미'도 불러주세요. '테스형'과 같이 부르시면 딱입니다. 따로 연습할 필요도 없을 겁니다. 같은 곡이니까요"라고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와 나훈아의 '테스형'이 유사하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앞서 나훈아는 지난 16~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을 열었다. 4000석 규모로 3일간 총 6회 열린 이번 콘서트에는 약 2만 20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대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였기에 콘서트 개최 자체가 문제는 아니었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000명이 넘는 4차 대유행 시기에, 아무리 지방 공연이지만 전국에서 많은 관객 이동이 예상되는 만큼 공연 강행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여기에 오는 23~25일 나훈아의 부산 공연이 예정돼 있어 우려는 더욱 커졌다.

하지만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다음 달 1일까지 비수도권 지역 내 체육관·공원 등 등록되지 않은 공연장에서 공연할 수 없게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예정된 나훈아의 콘서트는 개최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사진=신대철 페이스북, 나훈아 콘서트 포스터]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