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최여진→이미도, 베일에 싸여있는 'FC액셔니스타' 첫 데뷔전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7.20 13:58 조회 90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베일에 싸여있던 'FC액셔니스타'의 실력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연예계 대표 액션 고수들이 모인 새로운 팀 'FC 액셔니스타'가 리그 첫 데뷔전을 치른다. B조 토너먼트 진출권을 놓고 'FC 액셔니스타'와 'FC 구척장신'이 격돌하는 가운데, 탈락 위기를 맞은 'FC 구척장신'이 막강 스펙을 자랑하는 'FC 액셔니스타'를 상대로 리그 첫 승을 쟁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FC 액셔니스타'는 이미도를 주장으로, 김재화, 최여진, 장진희, 정혜인, 지이수로 구성된 팀이다. 앞선 촬영에서 'FC 액셔니스타'는 전력이 베일에 싸여있던 만큼 시작부터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 플레이로 상대 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영표 감독의 명품 전술과 최여진, 정혜인의 강력한 대포알 슛이 크로스바를 여러 차례 강타하며 경기 내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맞서는 'FC 구척장신'은 몰아치는 'FC 액셔니스타'의 파상공세에 집단 '멘붕'에 빠졌으나, 골키퍼 아이린의 화려한 선방 쇼로 이내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양 팀 간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B조 리그 첫 승 타이틀의 주인은 데뷔전을 치르는 'FC 액셔니스타'가 될지, 아니면 탈락 위기를 맞은 'FC 구척장신'이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골때녀'는 오는 21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