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이승기 "민폐 안 끼쳤으면"·이승엽 "야구 다음 선택한 골프"…'공치리' 출연진의 각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7.15 17:35 조회 265
기사 인쇄하기
공치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골프 예능 '편먹고 공치리(072)'(이하 '공치리') 출연진이 각오를 드러냈다.

SBS와 국내 최대 OTT 웨이브가 함께 만드는 '공치리'는 열혈 골퍼 이경규, 이승엽, 이승기와 유현주 프로가 연예계 골프 고수들과 함께 '편먹고' 대결을 펼치는 신개념 골프 예능이다. 연예계 골프 고수들이 대거 출연해 신선한 조합으로 편먹고 펼치는 대결의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꿈의 스코어로 통하는 '72'타를 달성하겠다는 목표와 함께 유현주 프로의 골프 꿀팁 대방출도 예고돼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재미 포인트를 제공한다.

프로그램 첫 방송을 앞두고 출연자들은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자타공인 '골프의 신(神)' 이경규는 십여 년 만에 골프 실력을 공개하는 데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이경규는 "72살에도 반드시 72타를 유지하겠다"며 에이지 슈터의 꿈을 밝혔다.

2030 대표 영골퍼 이승기도 '백돌이'임을 고백하며 "민폐만 안 끼쳤으면 좋겠다.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이 배우고 발전해 백돌이 골퍼들의 희망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첫 고정 예능 출연인 이승엽, 유현주 프로도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이승엽은 "야구 다음으로 선택한 스포츠가 골프다. 다른 프로그램 제의는 모두 거절했지만 '공치리'는 골프 예능이어서 고정을 결심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유현주 프로 역시 "첫 예능이라 떨린다.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골프가 다양한 매력을 갖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는 출연 이유를 밝혔다.

'공치리'의 편성은 금요일 밤 11시 30분이다.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3' 후 방송된다. 제작진은 "늦은 시각이지만 시간 가는 줄 모르며 시청하게 될 것"이라며 "시청자들에게 스포츠 예능의 진짜 재미가 뭔지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이경규, 이승엽, 이승기, 유현주 프로, 연예계 골프 고수들과 함께 편 먹고 대결하는 '공치리'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30분 SBS와 OTT 웨이브에서 동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