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라우드' 박진영, 케이주에 "비 봤을 때 들었던 걱정 똑같이 했다…스타 될 자질 있어"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7.10 22:13 수정 2021.07.11 14:56 조회 117
기사 인쇄하기
라우드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진영이 케이주에게 칭찬을 아낀 이유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라우드'에서는 JYP's Pick 미션의 댄스창작 조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은 이예담, 박용건, 케이주 세 사람의 무대에 대해 호평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예담과 박용건에게 각각 아쉬운 부분들을 지적했다.

이어 그는 "앞서 두 분에게 아쉬운 점들을 하나씩 말했는데 그 아쉬움이 다 갖춰진 게 케이주의 무대였다"라며 "표정으로 '나 여유 있어'가 아니라 진짜 여유가 있다. 그리고 춤 동작을 신경 쓰는 느낌이 안 드는데 그 와중에 동작이 다 크고 정확하고 선도 다 살아있다. 16살인데 이 정도로 춤을 춘다는 건 놀랍다"라고 극찬했다.

그리고 박진영은 "중간 평가 때 다른 팀원들에게는 조언을 해주고 케이주한테만 아무 말을 안 했다. 케이주가 나중에 제작진에게 자기는 심사를 안 해주냐고 물어봤나 보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가 옛날에 비를 처음 오디션에서 봤을 때 뽑아놓고 속으로 얘는 너무 스타가 될 재능이 많은 아이라 칭찬을 못하겠더라. 나태해지거나 너무 방심하거나 흐트러질까 봐"라며 "케이주를 보면서 그 걱정이 들었다. 교만해지거나 흐트러지지만 않으면 될 거 같다. 춤을 잘 춘다는 느낌보다 쟤 스타인데 하는 느낌이 더 다가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박진영은 케이주를 개인 순위 1위에 올리며 지금 당장 데뷔시킬 팀을 짜야한다면 케이주를 가장 먼저 뽑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