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FC개벤져스, FC불나방 꺾고 기적의 승리…'골때녀' 최고의 1분 '11.3%'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7.08 08:45 조회 220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개벤져스'가 무패행진 'FC불나방'을 꺾고 기적의 승리를 거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7일 방송된 '골때녀'는 가구 시청률 7.2%(수도권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3.8%로, 4회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4주 연속 뉴스를 제외한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1위는 물론, 2049 시청률 수요 전체 프로그램 1위 수치이다. 특히, 'FC개벤져스'가 승부차기 연장전 마지막에서 조혜련 선방으로 승리를 얻어내는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11.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선 A조 두 번째 경기인 'FC개벤져스'와 'FC불나방'의 리벤지 매치가 펼쳐졌다. 지난 시즌 '불나방'에게 2:0으로 패배를 당했던 '개벤져스'는 복수혈전의 최종 병기로 '운동뚱' 김민경을 투입해 전력을 보강했다.

하지만 초반부터 '불나방'의 기세는 만만치 않았다. 전반전이 끝나기 직전 '불나방'은 박선영과 신효범이 서로 약속된 플레이를 선보였고, 박선영이 기습 슈팅으로 선제골을 획득했다. 이 모습을 보던 조혜련의 아들 김우주는 "엄마 괜찮아"라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황선홍 감독은 신봉선에게 박선영의 전담 마크를 지시했고, 그 사이 김민경이 기습적인 슈팅을 하자 신효범이 핸드볼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패널트킥 찬스를 얻어낸 김민경은 침착하게 탱크슛을 날리며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 기세를 몰아 김민경은 골문 앞 혼전에서 끝까지 밀어부치며 슈팅을 했고,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개벤져스의 승리로 끝날 것 같았지만 마지막 후반전 종료 시점에 박선영이 슈팅한 공을 골문 앞 조하나가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승부차기에 들어가기 직전, 경기 중 서동주와 부딪혀서 눈가에 부상을 입은 안영미는 월드컵 때 황선홍 감독이 머리에 붕대를 감았던 것처럼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안영미의 붕대 투혼으로 투지를 불태운 '개벤져스'는 첫 키커로 김민경이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오나미까지 득점에 성공에 '개벤져스'가 앞서갔다. 이때 이천수 감독은 순서를 바꿔 에이스 박선영을 키커로 내보냈고 박선영의 골이 성공하며 2:1로 바짝 추격했다.

이후 '개벤져스'의 마지막 키커 조혜련은 안혜경의 선방에 막혔고, '불나방'의 마지막 키커 안혜경은 승부차기를 성공시켜 2:2로 경기를 또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골때녀

승부차기 연장전에 돌입해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결정적 키커로 나선 '개벤져스' 에이스 김민경은 부담감에 눈물까지 흘렸다. 이내 마음을 다잡은 김민경은 멋지게 슛을 날려 이날 통합 4골을 획득했다. 이후 박선영도 '불나방'의 에이스답게 골에 성공하며 조혜련을 압박했다. 하지만 마지막 키커로 나선 신봉선이 골을 성공시키고, 불나방의 송은영 공을 조혜련이 멋지게 막아내면서 기나긴 경기는 '개벤져스'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복수혈전에서 성공한 '개벤져스' 선수들은 마침내 "우리가 해냈다!"며 서로 부둥켜 안으며 대성 통곡했다. 막판까지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한 이 장면은 시청률 11.3%까지 치솟으며 이날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한편 다음 주에는 'FC개벤져스'와 'FC월드 클라쓰'의 A조 마지막 경기가 예고되면서 누가 탈락하고 누가 리그전에 진출할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