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아직 놀라기엔 일러"…'펜트하우스3', 과거 진실 뭐길래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25 09:39 조회 2,797
기사 인쇄하기
펜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3' 제작진이 시즌3에 새롭게 공개된 과거 사건들을 정리하며 앞으로 더 큰 반전이 펼쳐질 것이라 예고했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첫 방송부터 지난 3회까지 금요일 전 채널 전 프로그램 시청률 1위, 주간 미니시리즈 1위, 드라마 TV 화제성(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 1위를 놓치지 않는 올킬 기록으로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3회에서는 백준기(온주완)가 본격적으로 주단태(엄기준) 앞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27년 전 두 사람의 운명이 뒤바뀐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더욱이 로건리(박은석)로부터 심수련(이지아)의 핏줄이 살아있을 수 있다는 말을 듣게 된 오윤희(유진)가 추적에 나선 가운데, 6년 전 유동필(박호산)이 주단태가 저지른 주혜인(나소예)의 친모 살인사건을 덮어쓴 채 감옥에 갔다는 진실이 드러나면서 강렬한 전율을 선사했다.

◆ '27년 전 그날' & 백준기의 직진 도발

백준기는 심수련에게 "내 진짜 이름이 주단태예요. 백준기가 아니라"고 자신의 정체를 밝힌 데 이어, 27년 전 한밤중에 미스터백(엄기준)이 주단태(온주완)의 집에 찾아와 주단태의 부모를 죽이고 금고에 있는 재산을 훔쳐 달아난 후 결국 자신의 이름까지 빼앗았던 끔찍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이후 백준기는 180도 달라진 외양과 태도로 당당하게 주단태 앞에 등장, 친한 척 가짜 행세를 하며 과거 주단태의 실체를 약점으로 서서히 목을 조여갔다. 헤라팰리스 입성에도 성공하면서 백준기의 도발은 과감해졌고, 더욱이 두 사람 사이를 눈치챈 천서진(김소연)이 백준기의 짐가방 속에서 과거 주단태의 지명수배 전단지를 발견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과연 백준기가 주단태를 무너뜨릴 히든카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 '18년 전 그날' 심수련의 또 다른 핏줄

오윤희는 과거 로건리로부터 100억 달러가 있는 금고를 맡아달라는 부탁과 더불어 심수련의 핏줄이 살아있을 수 있다는 충격적인 말을 전해 들었다. 하지만 아직 아이의 생존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 이에 오윤희는 심수련에게 이 사실을 밝히지 않은 채 추적에 돌입했고, 먼저 18년 전 주단태가 심수련의 친딸 민설아(조수민)와 바꿔치기했던 주혜인의 친모를 찾아 나섰다.

얼마 후 오윤희는 주혜인의 친모가 이미 6년 전 '청평댐 시체 없는 살인사건'의 피해자로 사망했으며, 사건의 가해자가 유동필이라는 새로운 진실과 마주했다. 심수련의 핏줄 존재에 이어 6년 전 살인사건의 단서까지 찾아낸 오윤희가 모든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6년 전 그날' 살인사건 피해자는 주혜인 친모

6년 전, 주단태가 저질렀던 살인죄를 덮어쓰고 징역살이를 했던 유동필은 출소 후 헤라팰리스 분수대를 배회하다, 급기야 분수대 공사를 시작하는 모습으로 의문을 안겼다. 그런데 끝까지 비밀로 묻고자 했던 징역살이를 주단태, 주석경(한지현) 부녀의 폭로로 딸 유제니(진지희)가 알게 되자 이에 분노, 아내 강마리(신은경)에게 "헤라팰리스 분수대. 거기 아직 시체가 있어"라며 6년 전 자신이 아닌 주단태가 살인을 저질렀다는 증거를 찾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3회 엔딩에서는 6년 전 살인사건의 피해자가 주혜인의 친모라는 사실과 함께, 유동필이 분수대 근처에서 시체를 발견하던 순간, 주단태가 분수대로 향해 걸어가는 모습이 담기면서 섬뜩한 폭풍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베일에 감춰있던 과거의 진실들이 하나씩 벗겨지면서 인물들의 복수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아직 놀라기에는 이른, 더 엄청난 반전들이 쏟아질 예정이니 25일 4회 방송을 꼭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펜트하우스3' 4회는 2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