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황당한 죽음 하차 '광자매' 하재숙 "나라도 눈물 흘려줘야겠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20 09:42 조회 4,127
기사 인쇄하기
하재숙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하재숙이 '오케이 광자매'에서 하차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오케이 광자매'에서 하재숙이 연기하는 신마리아 캐릭터는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하재숙은 방송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하차 심경을 밝혔다.

하재숙은 "신마리아를 연기하면서 실제의 나와 그녀의 엄청난 간극에 지치고 힘들기도. 내 안의 지독한 외로움과 열등감을 끄집어내야만 하는 순간들과 마주하기가 너무 두렵기도 했지만. 나만은 그녀와 따뜻하게 눈 마주치고 마음으로 안아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저 사랑이 고파서 , 사람이 사무치게 그리워서. 해서는 안 될 짓이라는 거 알면서도 달려갈 수 밖에 없었던 그녀를 위해. 내 안의 격정적인 감정들을 끊임없이 끄집어 내는 작업이 너무 버거웠지만. 행복했다"라며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재숙은 "마리아를 연기했던 배우로서 도덕적 신념이 나와 부딪히고 세상 모든 사람들이 그녀를 욕해도 나만은 그녀를 뼛속 깊이 이해하고 보듬어주고 싶었지만. 그러기엔 제 그릇이 참 보잘 것 없이 작아서 서럽기도 했다"며 "부디 그녀의 마지막은 따뜻했길. 그녀의 마지막은 달콤한 꿈처럼 포근했길. 너무 외로웠던 그녀를 위해 오늘은 나라도 눈물을 흘려줘야겠다. 편히 쉬어요. 마리아"라고 죽음을 맞은 캐릭터에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오케이 광자매'에서 하재숙이 연기한 신마리아는 배변호(최대철 분)의 아이를 낳고 결혼하며 남편의 사랑을 갈망했던 인물이다. 그런데 꿈에 그리던 신혼여행 중 욕실에서 돌연사하며 황망하게 퇴장했다. 시청자들은 신마리아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사진=KBS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