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합격자 35명→2라운드 돌입 '라우드', 이계훈X이예담 무대 '최고 시청률 7.6%'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20 09:20 수정 2021.06.20 16:07 조회 158
기사 인쇄하기
라우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가 1라운드를 마무리 짓고, 2라운드에 돌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라우드'는 분당 최고 시청률 7.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뛰어올랐고, 주요 타깃인 '2049 시청률'은 최고 2.7%(3부), 평균 시청률은 최고 6.6%(3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1라운드 마지막 합격자들의 면면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피네이션 연습생' 출신 오성준은 매력 무대에서 쌍절곤으로 촛불 끄기에 도전했으나, 양초를 모두 날려버리는 실수를 했다. 하지만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당당한 표정으로 엔딩 표정을 지었고 귀여운 뻔뻔함에 JYPSY를 사로잡았다. 'JYP 연습생 출신' 아마루는 박진영에게서 "노래는 '라우드'에서 들은 것 중 최고"라며 1라운드 합격 배지를 받아냈고, 긍정적인 모습이 인상적인 문혁준은 싸이에게서 "저 같은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나의 어릴 때를 보는 것 같다"며 합격 배지를 받았다.

이밖에 매력적인 창작 안무와 볼 트래핑을 선보인 이예담의 등장에 JYPSY는 패스 버튼을 눌렀고, 올라운더 윤민, 작사, 작곡에 능한 강현우, 최연소 자작래퍼 김동현, 고1 프로듀서 도민규도 1라운드 합격자 명단에 올랐다. 아크로바틱이 돋보인 김민성을 비롯해 김용민, 박용건, 윤동연, 이수재, 강기묵, 저스틴 킴, 앨러리 현배, 나윤서, 이태우, 김대희, '피네이션 연습생 출신' 최태훈, 장현수, 'JYP 연습생 출신' 임경문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여기에 각각 현대무용과 발레로 프로듀서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지만 패스를 받지 못했던 조두현, 남윤승이 최종 합격자로 합류해 총 35인이 2라운드에서 대결하게 됐다.

2라운드는 팀 대결로 펼쳐져 팀 점수와 개인 점수를 합산해 최하위 5인이 탈락하게 되는 구조다. 첫 팀 대결은 JYP 임경문-이동현 대 피네이션 이계훈-이예담의 대결이었다. 박진영이 "2라운드 빅매치 중 하나"라고 기대했는데, 두 팀은 예상대로 업그레이드된 실력을 보여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임경문-이동현 '비밀번호 373' 팀은 블락비의 'HER'를 선곡해 통통 튀는 스토리의 안무와 퍼포먼스로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았고, 이계훈과 이예담 '여고계담' 팀은 미노&바비의 '빨리 전화해'를 선곡해 자작 랩과 댄스 브레이크 등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박진영은 "아쉬운 건 없는 무대다. 싸이가 만든 아이돌이 잘 나왔을 때 이런 느낌일 것"이라며 호평했고, 싸이 역시 흐뭇해했다.

최종 결과는 '여고계담' 팀이 200점 만점에 193점이라는 높은 점수로 승리했고, '비밀번호 373'팀은 185점으로 이 중 개인 최저점을 받은 임경문이 탈락 후보에 선정됐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6%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다음 주 방송에서는 죽음의 조라 일컬어지는 실력자들의 팀 대결이 대거 공개되어 또 한 번의 역대급 무대를 예고했다. '라우드'는 오는 26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