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목식당' 임창정,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다 잘 될 것"…'찐 팬' 반반가스집 사장님 '응원'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6.09 23:27 조회 45
기사 인쇄하기
골목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임창정이 반반가스집 사장님의 응원군으로 등장했다.

9일 방송된 SBS 에서는 부천 카센터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주는 백종원 몰래 반반가스집을 방문했다. 그는 "제가 아시는 분 중에 요식업 하시는 분이 있는데 그분도 기술이 좋다. 유명하신 분인데 한번 조언을 들어보는 게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돈가스가 축축해지는 것을 잡지 못해 고민에 빠진 사장님은 일단 이야기를 들어보겠다고 승낙했다.

이에 김성주는 곧바로 의문의 대표님에게 연락을 했다. 그리고 대표님의 정체가 곧 공개됐다. 대표님은 바로 사장님의 우상인 가수 임창정.

상상도 못 했던 임창정과의 전화 연결에 사장님은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임창정은 "돈가스집에서 제 노래, 슬픈 노래를 틀어놓으면 어떡해요? 민폐예요"라며 사장님을 말려 웃음을 자아냈다.

사실 이날 임창정은 직접 방문해 사장님을 응원할 계획이었으나 스케줄 문제로 방문하지 못해 전화 연결로 대신했던 것. 그리고 임창정은 슬픈 노래 대신 밝은 노래를 선곡해서 틀면 손님들이 돈가스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이라 조언했다.

이를 보던 백종원은 "그래, 맞다. 슬픈 노래를 들으니까 돈가스가 눈물을 흘린 거야. 그래서 자꾸 축축해지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이날 임창정은 돈가스를 완성하지 못하고 실의에 빠진 사장님을 위해 응원의 노래를 선사했다. 또한 그는 사장님을 응원하기 위해 사장님 가게에 방문하겠다는 약속도 잊지 않아 사장님을 미소 짓게 했다.

임창정과의 전화 통화를 끝내고 사장님은 이름도 말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이에 김성주는 임창정에게 메시지를 전할 시간을 마련해 주었다.

사장님은 "정말 맛있게 돈가스 만들고 열심히 할 테니까 형님도 노래 열심히 해주시고 언젠가 기회 되면 들러주세요"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사장님은 우상의 응원해 울컥해 눈시울까지 붉혀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