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치마 찢어질 정도로 축구연습"…'골때녀' 최여진→지이수, 'FC 액셔니스타' 결성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08 10:59 수정 2021.06.08 13:12 조회 675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 새로운 두 팀 중 한 팀의 멤버가 모두 공개됐다.

지난 파일럿 방송 당시 출전했던 기존 팀 FC 국대 패밀리, FC 개벤져스, FC 불나방, FC 구척장신에 이어 새롭게 공개되는 'FC 액셔니스타'는 액션 내공을 자랑하는 연기파 배우들인 최여진, 이미도, 김재화, 장진희, 정혜인, 지이수가 합류한다.

초호화 라인업을 자랑하는 'FC 액셔니스타'는 기존 네 팀에 대항할 강력한 축구 실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골때녀' 제작진에 따르면, "FC 액셔니스타는 단 한 명의 구멍도 없는 것이 특징"이라며 막강한 전력을 예고했다.

특히, '스포츠 마니아'로 알려진 최여진은 평소 자신의 SNS를 통해 수상스키, 요가, 폴 댄스, 줌바 댄스 등 다양한 운동을 즐긴다고 밝혀왔다. 그런 그녀가 이번에는 축구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밀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촬영장에서 '치마가 찢어질 정도로 축구 연습을 한다'는 그녀의 축구 실력이 과연 어느 정도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연예계 액션 고수들이 모여있는 'FC 액셔니스타' 팀에 감독으로 누가 선정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으로 공개될 남은 한 팀 역시,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실력파 선수들이 대거 포진되어 있어 이번 '골때녀'는 화려한 라인업의 끝판왕을 자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골때녀'는 오는 16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