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펜트하우스3X라우드', 파격 라인업 통했다…주말 밤 시간대 평정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07 09:40 수정 2021.06.07 09:54 조회 228
기사 인쇄하기
펜하 라우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의 새로운 금토라인업이 제대로 통했다.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와 토요예능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가 첫 방송부터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다.

SBS는 , '스토브리그', '펜트하우스2', '모범택시'로 이어지는 기존 금토드라마 편성 공식을 깨고, '금-드라마, 토-예능'이라는 파격 라인업을 선보였다. 시즌 1,2에 이어 트리플 히트를 노리는 '펜트하우스3', 초대형 보이그룹 오디션 프로젝트 '라우드'를 새 금토라인업 '투톱'으로 배치해 지난 4일과 5일 각각 선보였다.

결과적으로 두 대형 킬러콘텐츠를 주말 저녁 프라임 시간대에 전진 배치한 SBS의 공격적인 편성은 대성공을 거뒀다.

# '펜트하우스3', 첫 회에 시청률 21.9% 찍으며 신드롬 예고

금요드라마로 편성된 '펜트하우스3'는 첫 회부터 자체 최고 첫 회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률 역사를 다시 썼다.

지난 4일 밤 10시 첫 방송된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1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 21.9%, 수도권 시청률 21%(2부), 전국 시청률 19.5%(2부)를 달성, 금요일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 1위,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중 압도적 1위에 등극했다. 또한 시즌1 첫 회 최고 시청률 11.1%, 시즌2 첫 회 최고 시청률 20.9% 이어 시즌3 역시 첫 회 만에 두 자릿수를 돌파했을 뿐만 아니라 시즌 자체 최고 첫 회 시청률을 기록하며 명실상부한 위엄을 드러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8.7%를 기록하며 적수 없는 화제성을 입증했다.

'펜트하우스3' 첫 회는 주단태(엄기준)가 추락해 사망하는 오프닝으로 충격적인 포문을 열었다. 이어 '로건리(박은석) 차 폭발사고'의 전말을 그려내며 여전히 그릇된 욕망에 사로잡힌 채 부활을 꿈꾸는 악인들, 또 다른 비극을 마주하고 복수의 판을 새롭게 짜는 인물들의 면면이 펼쳐졌다.

90분을 단 9분으로 만드는 압도적인 스피드의 전개와 어느 한 장면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인물들의 심리를 고스란히 담아낸 영상 구도, '펜트하우스' 특유의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영상미 등 그야말로 2021년 하반기를 또 한 번 삼켜낼 '펜트하우스 신드롬'의 시동을 완벽하게 걸었다.

# 'LOUD:라우드', 최고 시청률 11.3% 찍으며 동시간대 예능 1위

'오디션 명가' SBS가 새롭게 선보인 보이그룹 오디션 '라우드'는 첫 회부터 오디션 예능으로는 이례적인 두 자릿수 시청률로 대박 조짐을 예고했다.

지난 5일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된 '라우드'는 분당 최고 시청률 11.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뛰어올랐고,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최고 4.1%(3부), 평균 2.8%를 기록해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라우드'는 '오디션 명가' SBS와 JYP 엔터테인먼트 박진영 프로듀서, P NATION 싸이 프로듀서가 만난 역대급 조합으로 화제를 모았다. 첫 방송에서는 기존 오디션에서 볼 수 없는 참가자들의 다채로운 매력이 흥미를 끌었고, 탄탄한 실력 무대는 앞으로의 치열한 캐스팅 경쟁을 예고했다.

'빙판 위의 아이돌' 15살 이동현은 재치 넘치는 자작시와 함께 저스틴 비버의 '러브 유어셀프'를 매력적인 음색으로 불렀고, 두 번째 참가자 은휘는 자작랩 'DO THAT SxxT'로 싸이를 단번에 3단계 PASS까지 오게 만들었다. 이밖에 '저스틴 비버-인텐션'을 선보인 케이주와 고키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박수받았고, 마지막 참가자 다니엘 제갈은 직접 만든 곡과 뮤직비디오, 자작랩으로 프로듀서 합격 버튼을 받아냈다.

'라우드'는 'K팝스타', 을 잇는 새로운 오디션 모델을 제시하며 앞으로의 흥행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