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도경완, "장윤정이 빈손으로 가지 말라 당부"…기력없어 뵈는 임원희에 '흑마늘즙' 선물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6.06 22:03 조회 212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국민 사랑꾼 도경완이 돌싱 포맨을 만났다.

6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원희의 집을 찾은 도경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경완은 임원희의 집에서 돌싱 포맨을 만났다. 이를 본 김태균은 "저기를 왜 간 거야. 안 어울리게"라며 "혼자 살고 싶어 그러나? 왜 저길 간 거냐"라고 어리둥절한 얼굴을 했다.

이때 도경완은 "우리 윤정 씨가 빈 손으로 가면 안 된다고 하더라"라며 "형님이 기력 없어 보인다고 흑마늘즙을 챙겨줬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도경완은 본인 집 보다 많은 장난감에 깜짝 놀랐다. 그는 "우리 집 보다 장난감이 더 많다. 우리 집은 애가 둘인데"라며 의아해했다. 그러면서 하영이를 위해 인형을 사라는 제안해 "저희 딸이 인형을 안 좋아한다"라고 철벽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