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집사부일체' 개미 김동현, "일론 머스크 만나면 혼내줘야지…내 만나지 마소"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6.06 19:13 조회 357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동현이 코인 시장을 요동치게 만든 일론 머스크에 분노했다.

6일 방송된 SBS 에서는 코로나 19 이후 변화하고 있는 지구 마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지구촌 청년들은 코로나 19에 따른 보복 소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에 이승기는 보복 소비에 찬성하는 김동현에게 "형은 꾸미는 걸 좋아해서 통장도 꾸민다"라며 "저축만 하기 그래서 미국장에도 많이 넣고 예쁘게 꾸며놓는데 실패한 인테리어가 많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승기는 통장 인테리어도 해야 하는지 김동현에게 물었다. 이에 김동현은 "한 번은 해봐야 한다. 안 그러면 나중에 큰일 난다"라며 경험을 중시했다.

또한 김동현은 본인이 미국의 T슬라의 주주임을 밝혔다. 이에 양세형은 "거의 일론 머스크 동업자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동현은 "일론 머스크 만나면 혼내줘야지"라고 주먹을 쥐었다.

그러자 럭키는 "왜요? 만나서 같이 화성 가야지요"라고 했고, 김동현은 "진짜 화성을 갈 거면 확실하게 이야기하든지, 간다고 했다가 안 간다고 했다가 뭐 하는 건지 모르겠다"라며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에게 일론 머스크에 대해 가장 화나는 부분이 무엇인지 묻자 그는 "많이 의지를 하고 있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에 타일러는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말을 믿고 따라 한다는 걸 안다. 다 알고 있다. 개미가 따라온다는 걸 알고 있다"라고 했다. 이승기는 김동현을 보며 "힘센 개미냐"라고 물었고, 김동현은 "아니다. 털면 가장 먼저 털리는 개미다"라고 웃픈 이야기를 했다.

이를 보던 양세형은 "일론 머스크 집의 가전제품은 이 형이 다 사준 거다"라고 김동현을 놀렸고, 김동현은 "일론 머스크, 나는 안 만났으면 좋겠다. 내 만나지 마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