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유재석, 제작진의 이광수 '하차 언급'에 "아주 엉망진창"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6.06 17:37 조회 592
기사 인쇄하기
런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유재석이 이광수의 하차 소식에 호통을 쳤다.

6일 방송된 SBS 에서는 재석 세 끼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다른 멤버들과 달리 대감 옷을 입고 등장했다. 이에 제작진은 "오늘은 '재석 세 끼' 레이스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유재석이 언급했던 코너. 그는 지난 방송에서 "프로그램을 하나 기획하고 있다. 날 좋아하는 사람들이 나에게 세끼를 차려주는 '재석 세끼'"라며 "난 대감 옷을 입고 나머지는 머슴 옷을 입고 나오는 거다"라고 아이디어를 냈던 것.

이에 유재석은 "내가 기획하겠다고 했더니 왜 이걸 지금 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제작진은 "아끼는 머슴 나가기 전에 같이 해야 될 거 같아서 그랬다"라고 이광수의 하차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전체적으로 엉망진창이다. 누군 남의 프로 와서 울고 이건 나간다고 하고"라며 이광수와 지석진을 나무랐다. 그러자 하하는 "사실 누구나 여러 가지 부담감이 있을 텐데 광수도 고생했다"하며 지석진의 명언을 이용해 이광수를 두둔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