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라우드' 박진영, 첫 녹화 끝나고 했던 말…"안 망했어, 살았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03 17:15 수정 2021.06.03 17:21 조회 109
기사 인쇄하기
박진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JYP' 박진영이 '라우드'에 자신감을 보였다.

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보이그룹 프로젝트 '라우드' 제작발표회에는 두 명의 프로듀서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과 피네이션(P NATION)의 싸이, 연출을 맡은 이환진 PD와 박성훈 CP가 참석했다.

박진영은 '라우드' 첫 녹화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첫 녹화 끝나고 제가 했던 말을 정확하게 기억한다. 박성훈 CP가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이라 편하게 말하는데, '성훈아 안 망했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박진영은 "참가자로 특별한 분들이 안 와주시면, 이런 프로그램은 어떻게 할 수가 없다. 그게 제일 무서웠다"며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참 많았는데, 이번에 어떤 기준으로 뽑는지 말씀드렸기에 거기에 맞는 특별한 참가자가 올까 두려웠다. 다행히 첫날 녹화하고 '망하지 않았구나', '살았다'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만큼 두 명의 프로듀서가 원했던 '특별함'을 지닌 참가자가 많아 만족스러웠다는 자평이었다.

SBS가 새롭게 선보이는 초대형 보이그룹 프로젝트 '라우드'는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과 피네이션의 수장 싸이가 SBS 'K팝스타' 제작진과 만나 각 회사를 대표할 차세대 보이그룹 두 팀을 탄생시키는 2021 월드와이드 보이그룹 프로젝트다.

박진영은 예전에는 아이돌을 회사의 기획과 포장으로 만들어낼 수 있었지만, 지금은 1인 미디어의 발달로 가수의 능력, 태도, 인성을 숨기기 어려워졌다며 "이젠 '진짜'를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친구가 하는 작품 활동과 이 친구가 하려는 말이 일치할 수 있는, 자기가 표현하고 싶은 게 내면에 있는 친구, 겉은 조용해도 속에 할 말이 가득 차 있는, 그런 친구를 찾는다. 그런 친구가 다음 세대의 K팝 보이밴드를 이끌어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자신이 뽑고자 하는 아이돌 상을 전했다.

'라우드'는 오는 5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