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조세형, 그는 정말 '대도'였나?"…'꼬꼬무2' 조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6.02 18:10 조회 125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2'(이하 꼬꼬무2)가 절도범 조세형 사건을 다룬다.

3일 방송될 '꼬꼬무2'에서는 상위 0.01%의 민낯을 훔쳐본 '인간몰카', 대도가 된 절도범 조세형의 반전 가득한 스토리를 '장트리오' 장도연, 장성규, 장항준이 이야기한다.

1983년 10월, 서울의 한 법원 구치감에서 한 절도범이 탈주했다. 그런데 그가 쓴 최후진술서가 '신박'했다. '제가 훔친 물건은 공소장에 적힌 5억이 아니라 10억입니다'라며, 훔친 액수를 줄이고 선처를 구해도 모자랄 판에 '더 훔쳤다'고 주장하는 간 큰 도둑이었다. 기자들이 호기심에 피해자가 누군가 봤더니, 현직 부총리, 전 청와대 경호실장, 전 국회의원, 재벌그룹 2세까지 이름만 대면 다 아는 대한민국 상위 0.01%였다.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명품 시계부터 5.75캐럿 '물방울 다이아몬드'까지 훔친 물건 목록이 신문 한 면을 빼곡히 채웠다. 이를 본 서민들은 허탈감에 빠지고 비난의 화살은 절도범이 아닌 피해자들에게 쏠렸다. 언론은 그에게 '대도(大盜)'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도둑은 영웅이 되어갔다. '신창원 신드롬'에 앞서 80년대 '대도 신드롬'을 일으킨 주인공이 조세형이다.

1998년 가을, 15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치고 '대도'가 돌아왔다. 기자들의 플래시 세례가 쏟아지고 여유로운 얼굴로 꽃다발까지 받으며 등장했다. 신앙의 힘으로 새사람이 되었다는 그는 도둑 사상 처음으로 TV 토크쇼에도 출연했다.

신앙 간증과 강의 요청이 줄을 잇고, 중소기업 CEO인 아내와 결혼해 조세형은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 개과천선의 아이콘으로 해외에까지 진출했다. 조세형은 일거수일투족이 화제를 모으는 셀럽이 된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 전 국민을 경악하게 한 뉴스가 흘러나왔다. '대도' 조세형의 반전 이야기를 '장트리오'가 전달한다.

이번 '꼬꼬무2'의 이야기 친구로는 가수 라비, 작사가 김이나, 스포테이너 김동현이 나선다.

'꼬꼬무2'의 '1983 인간몰카 대도 조세형' 편은 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