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모범택시' 이솜 "단단하고 멋진 강하나…감사한 경험이었다" 종영 소감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5.30 11:43 수정 2021.05.30 14:20 조회 106
기사 인쇄하기
이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범택시'의 배우 이솜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9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이솜은 정의를 위해 직진하는 '열혈 검사' 강하나 역으로 활약했다. '모범택시'는 29일 방송된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30일 이솜은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시청자 분들께서 '모범택시'의 첫 방송부터 많은 관심 가져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감사한 경험이었다. 종영 이후에도 계속해 '모범택시'의 현장이 생각날 것 같다"면서 "강하나 캐릭터와도 정이 들었는데 정말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극 중 강하나는 무지개운수가 아니어서 외로울 때도 있었지만 단단하고 멋진 검사여서 제가 배울 점도 많았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솜은 "약 두 달 동안 매주 시청자들께 찾아 뵐 수 있었는데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솜은 '모범택시'에서 소신을 가지고 열정적으로 나아가는 강하나의 능동적인 모습을 자신의 색으로 완성해냈다. 특히 법 안에서 정의를 구현하려 했지만 무지개 운수를 만난 뒤 공권력과 사적 복수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강하나의 내면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호평을 얻었다.

이솜은 영화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소공녀', '나의 특별한 형제'부터 JTBC '제3의 매력', OCN '구해줘2',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다채로운 작품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였다. 이어 '모범택시'에서도 이솜 만의 스타일리시한 검사 캐릭터를 완성해내며 진가를 입증해냈다.

한편 '모범택시'가 떠난 금요일 자리에는 오는 6월 4일부터 드라마 '펜트하우스3'가 방송된다. 토요일에는 SBS 새 예능 '라우드'가 오후 9시부터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