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통쾌함 그 이상의 감동…'모범택시' 이제훈이 완성한 다크 히어로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5.30 10:59 수정 2021.05.30 14:19 조회 223
기사 인쇄하기
이제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범택시' 이제훈이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엔딩을 완성했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이지현, 연출 박준우)가 지난 29일 방송된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마지막 방송에서 김도기(이제훈 분)는 어머니(이승연 분)의 복수 대신 자신의 삶을 오롯이 살아가는 길을 택했다. 사적인 감정은 배제하고 억울한 누명을 썼던 김철진(전석찬 분)의 마지막 의뢰로만 오철영(양동탁 분)을 응징한 것. 김철진은 복수 대행을 통해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 아픔을 오철영이 뼈저리게 깨닫길 바랐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었다. 이를 위해 김도기는 오철영의 부성애를 이용했다. 아들인 한동찬(=오현수/류성록 분)에게 그가 연쇄 살인마라는 사실을 알리겠다고 옥죄였다. 여기에 오철영이 괴롭혔던 교도관 한동찬이 자기 아들이란 사실은 결정적 한 방이었다. 오철영은 그제야 자신의 악행들을 되돌아보고 참회의 눈물을 흘렸고, 김철진에게 사죄했다.

어머니를 죽인 진범을 눈앞에 두고 분노를 삼킨 김도기. 법의 테두리 안에서 김철진의 의뢰를 해결한 그의 선택은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그러나 여전히 사회 곳곳엔 '악'이 도사리고 있었고, 약자들은 보호받지 못했다. 마지막 의뢰를 마치고 흩어졌던 무지개 운수 동료들은 시간이 흘러 다시 뭉쳤다. 이들을 향해 "그럼 시작해볼까요?"라고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김도기의 짜릿한 미소는 가슴 벅찬 엔딩을 안겼다.

누구보다 인간적이지만, 악당들에게 자비란 없는 다크 히어로 '김도기'의 활약은 주말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철저히 약자의 편에 섰던 김도기는 이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억울한 피해자들을 대신해 악당들을 화끈하게 깨부쉈다. 한계 없는 변신을 이어가며 전무후무한 다크 히어로를 완성한 이제훈에게 뜨거운 찬사가 쏟아졌다. 마지막까지 모범 열연의 진수를 선보인 이제훈, 그이기에 가능했던 '모범택시'의 마지막 운행은 통쾌함 그 이상의 감동을 안겼다.

이제훈은 굴곡진 서사를 가진 다크 히어로 '김도기'를 변화무쌍하게 풀어냈다. 작전마다 직업도 성격도 바꿔가며 악을 교란한 김도기의 '부캐' 퍼레이드는 이제훈의 진가가 빛을 발하며 숱한 명장면을 쏟아냈다. 악당의 눈높이에 맞춰 모습을 바꾸고, 그들의 머리 꼭대기에서 쥐락펴락하는 김도기의 유연함은 이제훈의 노련한 완급조절과 디테일한 분석력이 있기에 가능했다. 능청스럽게 상대를 홀리고, 결정적인 순간에 매운맛 승부수를 날리는 이제훈의 활약은 시청률 고공행진과 함께 '갓도기'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이제훈은 '한 작품 N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는 호평 속, 세상 둘도 없는 다크 히어로를 완성하며 그 진가를 다시 입증했다.

다크 히어로 김도기의 복수 대행은 통쾌함 그 이상의 공감, 감동을 안겼다. 시청자들이 열광하고, 절대적 지지를 보낸 이유는 그의 인간적인 면모에 있었다. 사적 복수를 넘어 피해자들의 아픔에 감응하는 다크 히어로의 모습이 공감을 이끈 것. 대신 김도기는 악당에게 자비란 없었다. 악당의 방식을 그대로 되돌려주는 '눈눈이이(눈에는 눈, 이에는 이)' 복수 대행법은 치밀하고도 짜릿했다. 눈빛만으로 악당을 압도하는 이제훈의 카리스마는 쾌감을 배가시켰고, 능청스럽게 악당들을 몰아가다 살벌하게 돌변하는 반전은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특히, 거침없는 액션 본능을 폭발시킨 이제훈의 열연은 짜릿했다. 이토록 악당에게 무자비한 김도기는 약자들에겐 한없이 따스했다. 억울한 피해를 본 소시민, 누구에게 하소연조차 못 하는 사회적 약자의 아픔을 이해하는 공감력을 가진 다크 히어로였다. 이제훈은 김도기의 인간적인 면모를 세밀하게 그려냈다.

여기에 김도기가 다크 히어로가 될 수밖에 없었던 굴곡진 서사는 이제훈의 진폭 큰 연기로 설득력을 더했다. 어머니를 죽인 연쇄 살인마에 대한 분노와 고통,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절망, 자신과 같은 피해자의 편에 서서 복수를 대행하겠다는 결심, 사적 복수와 공적 심판 사이에서의 갈등까지. 이제훈은 다크 히어로 김도기가 겪는 고뇌, 요동치는 극단의 감정 변화를 내밀하게 풀어내며 찬사를 받았다.

한편 '모범택시'가 떠난 금요일 자리에는 오는 6월 4일부터 드라마 '펜트하우스3'가 방송된다. 토요일에는 SBS 새 예능 '라우드'가 오후 9시부터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