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단 30초만으로 숨통 압박"…'펜트하우스3', 티저 영상 전격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5.28 11:20 수정 2021.05.28 11:23 조회 872
기사 인쇄하기
펜트하우스3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3'가 마지막 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6월 4일 첫 방송하는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의 티저 영상이 27일 공개됐다. 30초 분량의 이번 티저 영상은 공개 15시간 만에 2,713,113뷰(28일 오전 9시 기준, 주요 포털, 유튜브 및 SNS 플랫폼 합산)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다.

티저 영상은 시즌2 최종회에서 거대한 충격을 선사했던 로건리(박은석)의 차 폭발 장면으로 시작, 친딸 민설아(조수민)에 이어 사랑하는 이를 또 한 번 떠나보낸 심수련(이지아)의 허망한 눈동자가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곧이어 '마지막 전쟁의 시작'이라는 자막과 함께 섬찟한 웃음소리, 주단태(엄기준)의 "보고 싶었어. 심수련"이라는 음성이 더해져 소름을 불러일으킨다.

무엇보다 심수련이 "로건리와 같이 들어온 사람이 누구랬죠?"라고 묻는 순간, 로건리와의 동행으로 호기심을 자극했던 준기(온주완)가 주단태를 단번에 제압한 후 기묘한 웃음을 지어 보이는가 하면, "백준기?"라는 물음과 "미스터 백"의 외침이 궁금증을 안긴다. 더욱이 금괴와 현금다발이 쌓여있는 금고에서 모습을 드러낸 오윤희(유진)와 "설마 주단태와 내통하고 있는 건 아니겠지?"라는 날카로운 말투의 천서진(김소연), 미친 듯이 포효하다가 누군가에게 망치를 내리치는 주단태의 끔찍한 모습이 연이어 펼쳐져 등골을 오싹하게 한다.

뒤따라 주단태를 향해 광기 어린 웃음을 드리운 천서진과 엄청난 무언가를 발견한 듯 호쾌하게 웃음 짓는 유동필(박호산)이 차례로 등장한다. 마지막으로 "심수련이 죽게 될 거야"라는 주단태에 맞서는, "얼마든지 상대해줄게. 숨통을 끊어놓고 말겠어"라는 심수련의 비장한 목소리가 울려 퍼지면서 이제는 마침표를 찍어야 할 최후의 전쟁이 다다랐음을 예고,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앞서 '펜트하우스' 시즌1, 2는 최고층을 향한 가진 자들의 일그러진 욕망과 이중성, 섬뜩한 민낯을 담아낸 마라맛 스토리에 어디서도 느껴본 적 없는 쾌속 전개, 화려하면서도 감각적인 영상미, 시청자들을 단번에 몰입시키는 배우들의 폭풍 열연이 완벽하게 어우러지면서 2020년 하반기, 2021년 상반기 드라마계를 장악했다. 그 결과 거침없는 시청률 상승세는 물론, 조회수-VOD판매-해외판권 등 화제성과 관련된 부문들을 모조리 휩쓸며 1위에 등극하는,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세웠다.

'펜트하우스2' 최종회에서는 오윤희가 '민설아 살인사건'에 대해 자수하면서, 오윤희를 비롯한 천서진, 주단태, 강마리(신은경) 등 헤라팰리스 악인들이 법의 심판을 받았다. 그러나 무기 징역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주단태가 '로건리 아웃 디데이 9'라는 문구가 표시된 신문을 받아 든 채 미소를 보인데 이어, 준기, 유동필 등 새로운 인물들이 차례로 등장해 정체에 대한 미스터리함을 드리웠다. 그 후 로건리가 꽃다발을 들고 심수련을 기다리는 가운데 로건리의 차가 폭발했고, 이를 본 심수련이 절규하는 엔딩이 담기면서 시즌3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제작진은 "티저 영상에서는 서로를 향한 피 끓는 복수심과 그 중심에서 활약할 새로운 인물들을 담아보고자 했다"라며 "그릇된 욕망이 낳은 악인들의 마지막 전쟁과 그 살벌할 피날레가 펼쳐질 '펜트하우스3'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펜트하우스3'는 오는 6월 4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