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아이유 미공개 자작곡, 정승환의 '러브레터'로 발매된 사연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5.27 18:30 조회 424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가수 아이유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불렀던 미공개 자작곡을 정승환에게 선물했습니다.

어제(26일) 정승환은 새 앨범 '다섯 마디'를 발매했습니다. 다섯 마디는 사랑의 시작과 끝에서 미처 건네지 못한 마지막 한마디들을 다섯 트랙으로 담아낸 앨범인데요, 정승환 표 발라드로 가득 채운 이번 앨범은 유희열, 김이나, 아이유, 권순관, 곽진언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참여해 발매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습니다.

특히 마지막 수록곡 '러브레터'는 아이유의 자작곡으로, 지난해 아이유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곡 제목을 지어달라"며 선보인 노래였습니다.

공개 이후 "그냥 미공개 곡도 다 공개하는 앨범 냈으면 좋겠다"며 발매를 기다리는 누리꾼이 많았는데요, 방송을 본 정승환도 노래가 너무 좋아 SNS에 커버 영상을 올렸고, 그 영상을 계기로 아이유가 "승환 씨가 불러보면 어떻겠냐"고 먼저 제안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정승환은 "저도 언젠가 아이유 선배님의 앨범 트랙으로 듣겠구나 생각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제 앨범에 들어갈 줄은 몰랐다. 신기한 경험"이라고 소감을 전했고, 아이유 역시 SNS를 통해 "다른 가수에게 가사 말고 곡을 드린 건 처음이에요. 승환쓰 이번에도 멋진 결과물 고맙습니다"라며 정승환의 컴백을 응원했습니다.

아이유는 또 "제목은 여차저차 이렇게 정하게 됐다"며 '러브레터'라는 제목을 짓게 된 자신의 생각을 공유했는데요, "노부부 중 먼저 떠나는 쪽이 남는 쪽에게 하는 유언·유서 같은 편지 느낌으로 만들었다. 가사에 이미 죽음의 메시지가 깔려 있어 제목은 담백하고 귀여울 수 있게, 너무 차분하지 않은 제목이면 어떨까 생각했다"는 섬세한 아이유의 생각이 담겨있었습니다.

또, 정승환은 '눈사람',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에 이은 아이유와의 세 번째 협업에 대해 "아이유의 말을 빌리자면, 본인이 의도한 가사의 방향을 제가 잘 표현해줬다고 말씀해주셨다. 아이유 특유의 시적인 표현이 저의 취향과 결에 맞다고 생각해서 좋은 시너지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안테나 뮤직, 아이유 인스타그램, 유튜브 'KBS Kpop')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