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이지혜♥문재완, 유산 아픔 딛고 둘째 임신 '눈물'…'동상이몽2' 최고의 1분 '8.7%'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5.18 10:34 수정 2021.05.18 11:47 조회 400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 이지혜♥문재완 부부가 감격스러운 둘째 임신 소식으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의 가구 시청률은 8.1%로(이하 수도권 2부 기준) 상승세를 그리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까지 오르며 이날 방송된 드라마, 예능, 교양 등 전체 프로그램 종합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7%까지 올랐다.

이날 이지혜♥문재완 부부는 난임 센터를 찾았다. 둘째를 계획하고 있다는 두 사람. 이지혜는 "배아 이식을 하는 날"이라며 시험관 시술 최종 단계라 설명했다. 두 번의 실패를 겪었다고 고백한 이지혜는 센터로 향하는 내내 평소와는 달리 긴장한 내색을 보였다. 이후 전문의는 "기대해볼 수 있냐"라는 이지혜의 질문에 "이번에는 괜찮을 것 같다"라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문재완은 이지혜가 육아에서 벗어나 푹 쉴 수 있도록 호캉스를 선물하는가 하면 서툴지만 노력을 기울인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지혜가 태리를 임신했을 때 즐겨 먹던 선지 해장국을 포장해오기도 했다. 이날 문재완은 "결과가 좋을 수도 안 좋을 수도 있는데 그건 생각하지 말고. 우리 와이프 너무 힘드니까 준비했다. 잘 될 거야"라며 진심을 드러내 이지혜에게 감동을 안겼다.

며칠 후 두 사람은 임신 테스트기를 통해 결과를 확인해보기로 했다. 내내 간절한 모습을 보이던 이지혜는 테스트를 앞두고 "몇 번을 테스트할까 말까 망설였다. 그러면서 마음 정리를 했다. 아니더라도 실망하지 말자"라고 했고, 문재완은 농담을 하며 이지혜의 긴장을 풀어줬다.

한동안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던 이지혜는 "어떡해"라면서 눈물을 보이며 나왔고, 이에 문재완은 "괜찮다"라며 애써 덤덤하게 위로했다. 이어 테스트기의 두 줄을 직접 확인한 문재완은 이지혜를 부둥켜안았고, 두 사람은 함께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이날 결과를 확인한 두 사람이 서로를 안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하며 분당 시청률 8.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동상이몽

한편 스페셜 운명부부로 오랜만에 등장한 이윤지♥정한울 부부는 둘째 소울이의 돌을 기념해 양가 부모님과의 자리를 마련했다. 이윤지의 사촌 박현빈이 특별 MC로 나섰고, 이윤지의 어머니와 함께 듀엣 무대로 흥을 돋웠다. '정선비' 정한울 역시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며 유쾌한 분위기로 이끌었다.

이윤지는 "양가 부모님 작년 한 해 동안 자주 뵙는 사이인데 자주 못 뵀다. 소울이 돌은 핑계고 5월이 가정의 달이니까 부모님 모시고 인사 나누고 싶은 마음이 가득해서"라며 양가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선물했다.

이후 소울이의 돌잡이 시간, 배우 이윤지와 의사 정한울은 각자 본인의 직업을 상징하는 마이크와 청진기를 준비했다. 모두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소울이는 돈이 담긴 황금 봉투를 선택해 이윤지를 웃음 짓게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