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집사부일체' 안정환, "성주 형은 날 너무 좋아해…용만이 형 첫인상은 별로"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5.16 19:33 수정 2021.05.16 20:51 조회 263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안정환이 김용만과 돈독해진 계기를 밝혔다.

16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사부 안정환이 예능 단짝들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안정환에게 예능 파트너 중 가장 팀워크가 좋은 사람이 누군지 물었다. 이에 안정환은 "성주형은 나랑 팀워크가 좋다고 떠들고 다녀. 나는 별로다"라며 툴툴거렸다.

그러자 이승기는 첫인상보다 좋아진 파트너는 누구인지 물었고, 안정환은 "용만이 형. 첫인상은 별로였다. 같이 처음 만나는 자리가 식사 자리였는데 얼굴을 보고 싶지 않았다"라며 "진짜 싫은 데는 이유가 없다. 아예 모르니까 난 이 사람이랑 안 맞겠구나 하고 그냥 생각한 거다. 그런데 알면 알수록 진국이라 이제는 너무 존경한다"라고 했다.

이어 안정환은 "여행 프로에서 용만이 형이 아팠다. 내가 아무래도 긴급 처방도 할 줄 알고 해서 선수 때처럼 챙겨주고 형 때문에 에어컨도 안 틀고 땀을 뻘뻘 흘리고 잤다. 그런데 그게 너무 고마웠나 보더라. 그래서 그 후로 더 많이 친해졌다"라며 "그리고 그 형이 많이 다친다. 그래서 안쓰럽고 많이 챙기게 된다"라고 끈끈한 애정을 드러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