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정글의 법칙' 홍현희, 제이쓴 보다 김…"김은 다르지" 살벌한 눈빛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5.15 21:25 조회 508
기사 인쇄하기
정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홍현희가 먹을 것을 앞에 두고 남편에게 살벌한 눈빛을 보냈다.

15일에 방송된 (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또 한 번의 와플팬 매직을 기대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해초, 홍합살, 게, 원추리를 와플팬에 함께 넣어 구웠다. 이에 병만족은 "완전 기대된다. 냄새부터 다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잠시 후 잘 구워진 비주얼을 본 병만족은 "이거 쑥떡 아냐? 매생이 전이다"라며 환호했다. 이어 맛을 본 병만족은 "김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맛이다. 맛이 진짜 짜릿하다"라고 감동했다. 오마이걸 승희는 "부드럽고 바삭하고 너무 맛있다"라고 했고, 홍현희는 "파래 무침을 부친 느낌이다"라고 감탄했다.

정호영은 남은 해초들을 제이쓴에게 양보했다. 그런데 이를 보던 홍현희는 "그거 김이지? 김은 다르지"라며 남편을 향해 눈을 흘겼다. 또한 제이쓴에게 김을 양보한 정호영에게도 "오빠, 너무 하는 거 아니냐"라며 원망의 눈빛을 보냈다. 이에 승희도 "김은 솔직히 찢어줘야지요"라며 서운함을 폭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