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모범택시' 이제훈 "그저 이 대게만 먹어주면 되오"…'미남계'로 심소영 유혹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5.08 22:54 수정 2021.05.09 16:49 조회 371
기사 인쇄하기
모범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제훈이 미남계로 심소영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오상호, 연출 박준우)에서는 림여사(심소영 분)의 마음을 얻기 위해 미남계를 선보이는 김도기(이제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도기는 림여사와 함께 대게를 먹으러 갔다. 그리고 림여사는 김도기를 욕망 어린 눈빛으로 쳐다봤다.

김도기는 림여사의 이런 마음을 파악한 듯 대게를 손수 까주며 그를 유혹했다. 김도기는 "림여사는 이걸로 잡수오. 큰 놈이라 껍질이 제법 단단하오"라고 했다.

이에 림여사는 "사람들 앞에서 함부로 까불대지 마오. 나는 왕 선생 아이 믿소"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러자 김도기는 "그건 나도 그렇소. 내가 지금까지 아이 죽고 살아남은 비결이기도 하고 림여사도 나를 믿을 필요 없소"라고 응수했다.

이어 김도기는 "그저 이 대게만 먹어주면 되오. 껍질이 단단해서 여간 힘들었으니 맛있게 먹어야 하오"라고 당부했고, 이에 림여사는 완전히 수줍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