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동상이몽2' 문재완, 딸마저 울린 충격적인 양갈래 머리…9.2% '최고의 1분'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5.04 10:51 수정 2021.05.04 10:56 조회 194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이 김성은♥정조국 부부의 데이트 현장과 이지혜♥문재완의 유쾌한 일상을 공개하며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갔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의 가구 시청률은 8.3%로(이하 수도권 2부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2%로 상승세를 그리며 월요 예능 1위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은♥정조국 부부는 연애 시절 단골집이자 열애설이 나게 된 냉동 삼겹살집을 찾아 둘만의 데이트를 즐겼다. 당시를 회상하며 김성은은 "우리 소개팅했을 때 연예인 친구를 만들고 싶어서 나온 거냐"고 물었다. 정조국은 "그날 심심했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성은이 "그럼 만나고 맘에 들었냐"라고 묻자 정조국은 "이건 내가 안고 가야 한다. 당신이 쫓아다닌 건 유일한 내 자랑거리다"라고 했다. 이날 정조국은 김성은을 놀리듯 얘기하다가도 "안 예뻤으면 결혼 안 했지", "사실 완전 내 스타일이었지"라며 '밀당'을 선보여 김성은을 사르르 녹게 했다.

두 사람은 결혼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김성은은 "우리가 결혼하게 된 계기가 자기가 부상당하고 내가 간호하면서인 것 같다"라면서 경기 도중 부상을 입은 정조국의 모습에 눈물 쏟았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정조국은 "우리 병원에서 진짜 친해졌다"라며 당시 지극 정성으로 간호해준 김성은을 떠올렸다. 김성은은 바쁜 촬영 스케줄에도 음식과 게임기들을 가져다주고 잠깐의 틈에도 병원을 찾았었다고. 정조국은 "쪽침대에서 자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이 사람이랑 결혼해야겠다. 내 인생에서 제일 잘한 선택은 결혼이다"라며 무심한 듯 진심을 고백해 달달함을 안겼다. 김성은은 "진짜냐. 갑자기 울컥한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지혜♥문재완의 집에는 정체불명의 택배가 도착했다. 택배의 정체는 문재완이 주문한 즉석 라면 조리기. 남편의 다이어트에 대해 이야기하던 이지혜는 "혈압이 살짝 오른다. 이걸 왜 산 거냐. '제정신일까'란 생각이 들었다"라며 화난 모습을 보였다. 김성은과 스페셜 MC 백지영은 "재완 씨는 라면으로 풀어도 괜찮다"라며 문재완의 편을 들었지만, 이지혜는 "남편들 복부비만이 없으면 말씀하지 말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문재완은 "사실 하나 더 주문한 게 있다. 갖고 싶었던 게 있다"라면서 라면 계량기를 꺼내 들며 '찐 웃음'을 지어 결국 이지혜를 웃게 했다.

동상이몽

이후 이지혜는 개인 방송 팬들이 보내준 가발을 꺼내 들었다. 문재완이 차은우 가발을 쓰고 나타나자 이지혜는 "숱 많으니까 훨씬 낫다"라며 환하게 웃었고, 이에 문재완은 "분노와 화가 결국 머리 때문이었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문재완은 장발 가발에도 도전했다. 이지혜는 딸 태리처럼 문재완의 머리를 양갈래로 묶어줬다. 그러나 가발을 쓴 아빠의 모습에 태리는 "아빠 무섭다"라며 눈물을 흘려 폭소를 안겼다. 이날 다양한 가발을 써보며 해맑은 매력을 보여준 문재완의 모습은 물론 유쾌한 세 식구의 일상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분당 시청률 9.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