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연반인 '재재'인 척 섭외하는 사칭범 등장 "다음엔 고소할 것"

지나윤 에디터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4.29 11:46 조회 951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서 얼굴을 알리며 '연반인(연예인+일반인)'으로 활약 중인 스브스뉴스 PD 재재가 자신을 사칭하는 사람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어제(28일) 재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부터 제 사칭을 하면서 연예인 및 연습생분들을 섭외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며 사칭범의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메신저 내용을 보니 사칭범은 자신을 '문명특급' MC 재재라고 소개하며 연예인들에게 접근해 '숨듣명(숨어 듣는 명곡)' 코너에 섭외를 시도했습니다.

또 사칭범은 재재인 척 그들을 속이며 '숨듣명' 계획서를 보냈는데, 해당 라인업에는 에프엑스, 조용필, EXID, 애프터스쿨 등 다양한 가수들의 이름이 적혀 있기도 했습니다. 이에 재재는 "저는 카톡으로 섭외를 드리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이 미친 사람을 조심하세요. 다음에 걸리면 욕으로 안 끝나고 고소 들어갑니다. 정신 차리세요"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도 "맞춤법만 봐도 재재가 아니다", "사칭할 거면 성의라도 갖추던가", "저렇게 할 짓이 없을까 욕도 아깝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문명특급'을 비롯해 티빙 '여고추리반', JTBC '독립만세'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는 재재는 쟁쟁한 여성 예능인들과 함께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예능상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사진=재재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