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불청' 현진영, 새 친구들 등장에 질투 폭발…"나 안 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7 14:31 수정 2021.04.27 14:39 조회 243
기사 인쇄하기
불청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의 새 친구 현진영이 뜻밖의 친구들 등장에 '질투의 화신'으로 돌변한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에 새 친구로 화려하게 등장한 현진영은 청춘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강경헌과 한정수는 '찐팬'이라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고, 현진영은 "언제까지 내 위주로 가는지 궁금하다"며 새 친구로서 주목받는 것을 즐겼다.

하지만 방송 말미,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현진영은 제작진으로부터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번 여행엔 특별히 '새 친구'가 아닌 '세 친구'를 모셨다는 것.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현진영에게 최성국은 "새 친구의 시간은 끝났다"라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27일 방송될 에서는 베일에 싸인 두 명의 새 친구들이 등장한다. 새롭게 등장할 두 명의 청춘들은 90년대 댄스로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급 스타로 전해진다. 두 명의 새 친구는 시원한 가창력과 뛰어난 댄스 실력으로 많은 소녀팬들을 만들어냈던 원조 아이돌 스타일뿐 아니라 팝핀 댄스의 대가로서 90년대 가요계를 평정한 바 있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새 친구들을 마중 나간 현진영은 그들을 발견하고 반색했다. 너무 반가운 얼굴에 기뻐하는 것도 잠시, 분량 걱정이 든 현진영은 상반된 태도를 보였다. 그는 "내가 발언할 땐 단답형으로만 얘기해라", "왜 이렇게 화려한 옷을 가져왔냐" 등 새 친구들을 향해 폭풍 견제를 펼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런 현진영의 속사정도 모른 채, 새 친구 등장에 청춘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환호하는 청춘들의 모습에 질투의 화신이 되어버린 현진영은 급기야 "나 안 해!"라며 중도 하차 선언까지 했다.

또 이날 청춘들은 고성 마을회관을 '광란의 밤'으로 바꿔버렸다. 'X세대의 아이콘' 현진영과 새롭게 등장한 두 명의 친구들은 제작진으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현진영뿐 아니라 댄스에 일가견이 있는 멤버들이 왔으니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는 것. 이에 청춘들과 '세 친구들'은 꽃단장을 하기 시작했다.

여자 멤버들은 옷을 갈아입고 화장을 고치는 등 설레는 마음을 비쳤고, 남자 멤버들 역시 옷매무새를 다듬고 향수를 뿌리며 채비를 했다. 특히, 구본승은 마치 준비라도 해온 듯 평소와는 다른 스타일의 의상으로 갈아입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어 청춘들은 추억의 나이트장으로 탈바꿈한 마을회관을 보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세 친구들'을 필두로 시작된 댄스 무대를 보며 모두 흥을 참지 못했다. 화려한 조명 아래 펼쳐지는 청춘들의 댄스 퍼포먼스와 라이브 무대는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아 고성의 밤을 후끈 달아올렸다는 후문이다.

'삐침 주의보'를 발령시킨 현진영과 레전드급 세 친구의 분량 쟁탈전, 이어 댄스 가요 역사의 완성이 된 세 친구의 불나이트 현장은 27일 화요일 밤 10시 15분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