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유혹' 이재영, 신곡 '끗발' 오늘 발매…28년 만에 지킨 현진영의 약속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7 12:12 수정 2021.04.27 14:35 조회 79
기사 인쇄하기
이재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이재영이 1996년 '대단한 너' 이후 25년 만에 신곡 '끗발'을 발매한다.

소속사 까미노엔터테인먼트는 27일 "'유혹', '사랑은 유행이 아니야', '집시', '대단한 너' 등으로 1990년대 최고의 디바였던 이재영이 오늘(27일) 25년 만에 신곡 '끗발'을 발매하며 가수로 컴백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 프로듀서 및 작곡가로는 28년 전 이재영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힙합 레전드' 현진영이 참여했다. "누나 내가 힙합여전사로 만들어줄게"라고 얘기했던 약속을 2021년에 지키는 셈이다.

노래 제목 '끗발'의 사전적 의미는 '아주 당당한 권세나 기세'란 뜻으로 2021년을 살아내고 있는 모두에게 '포기하지 말고 당당히 버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1990년대 K팝의 르네상스 시대에서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온 듯 한 이재영은 기나긴 공백기 끝에 그 일성(一聲)으로 '포기하지 말자'를 들고 왔다.

이재영이 솔로로 부른 '끗발'은 강렬하고 처절하다. 이재영이 "역경에 춤을 추고 고난에 손잡고 맞서 줄게"라고 외치는 가사에는 비장함의 울림이 가득하다. 중앙아시아 전통 멜로디 스케일을 기반으로 이국적인 느낌이 강렬하며 레트로한 힙합 비트에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가미됐다. 스캣이 가져오는 감미롭고 거친 톤의 재즈 감성과 재즈 피아노가 표현하는 풍부한 재즈 스케일이 어우러져 '일렉트로닉 재즈힙합'의 시작을 알린다.

이재영

현진영과의 듀엣곡 '끗발 feat.현진영 (Big band ver.)'은 신나는 파티다. '기쁨에 입 맞추고 마침내 세상을 갖는 스토리'로 이재영과 현진영의 파티가 펼쳐지면서 끝내 승리하는 이야기로 마무리된다. 오리지널 버전과 상반되는 메이저 코드로 변환되어 흥겨운 색소폰과 브라스 라인까지 어우러지는 빅밴드 곡이며, 재즈 오르간과 EP의 현란한 연주 스케일로 재즈가 가지고 있는 감미롭고 풍부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이재영과 현진영의 보컬은 서로가 서로에게 힘을 북돋아주면서 듣는 이로 하여금 승리의 행복을 느끼게 한다. 특히 듀엣곡 '끗발 feat.현진영 (Big band ver.)'의 뮤직비디오에서는 이재영의 보디라인을 강조하는 파격적인 슈트와 과감한 메이크업으로 데뷔 30년이래 최고의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이번 이재영과 현진영의 조합은 레트로 감성이 서서히 주류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요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1990년대를 대표하는 두 명의 빅스타들이 레트로 감성에 2021년 트렌드를 입혀 만든 노래에 기대감이 쏠린다.

이재영의 3가지 버전의 신곡 '끗발'과 뮤직비디오는 각종 음원사이트와 이재영 공식 유튜브 채널 '재영의길 camino de Jaeyoung'을 통해 27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사진제공=까미노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