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펜트하우스' 김로사 "잘 죽여줘 감사" 김순옥 작가에 영상편지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6 10:24 수정 2021.04.26 11:14 조회 1,201
기사 인쇄하기
김로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로사가 '펜트하우스'에서 죽음으로 하차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최근 진행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녹화에는 시즌2까지 방송된 화제의 드라마 SBS '펜트하우스'에서 열연을 펼친 윤주희(고상아 역), 김로사(양 집사 역), 김동규(조 비서 역), 이태빈(이민혁 역)이 출연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특히 김로사는 '펜트하우스' 속 자신이 연기한 양 집사의 죽음에 관해 입을 열었다.

김로사는 처음 극 중 양 집사가 죽는다는 소식을 알게 된 후 '작가에게 뭔가 잘못했나' 싶어 처음 만났던 순간부터 회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내 대본을 본 후 마음이 바뀌었다며 "임팩트 있게 죽는 게 나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김로사는 실제로 양 집사의 죽음이 방송된 후 '양 집사 온라인 추모회'가 열릴 만큼 드라마 팬들의 많은 성원을 받았다며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김순옥 작가에게 보내는 깜짝 영상편지에서 "잘 죽여주셔서 감사하다"고 다시 한번 인사를 전했다.

이날 김로사는 '펜트하우스'의 인기로 30년 만에 첫사랑에게 연락을 받은 사연도 공개했다. '펜트하우스'의 내용을 궁금해하는 전화였다는 것. 이에 MC 강호동은 "그분과 좋게 헤어졌느냐"고 묻자 김로사는 "내가 차였다"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로사는 '펜트하우스' 덕분에 배우 진경에게서 연락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극 중 주단태(엄기준 분)에게 집착하는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실제 자신의 방에 엄기준 사진을 붙여놨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출연 배우들이 직접 '펜트하우스'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 '강호동의 밥심'은 26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