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김옥빈 세 자매 사진 공개…"셋째 채서진 칭찬만 해서 둘째가 서운해해"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4.25 21:34 조회 1,162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옥빈 세 자매의 사진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김옥빈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김옥빈에게 언제 본인이 스스로 예쁘다고 느꼈냐고 물었다. 이에 김옥빈은 "저는 유치원 때였던 거 같다"라며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김옥빈은 "머리 안 땋아주면 유치원 안 간다고 울고 그랬다. 그때 옆반 친구들이 와서 자꾸 사탕을 주고 그랬다. 그래서 내가 인기가 많나 싶었다"라며 "엄마한테 예쁜 옷 사달라고 바닥에서 구르고 떼쓰고 그랬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이날 방송에서는 미모가 출중한 김옥빈의 세 자매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서장훈은 어려서부터 동네에서 세 자매가 굉장히 유명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김옥빈은 "그런데 방송에서 제가 자꾸 막내만 언급해서 둘째가 서운해하더라. 그래서 여기서 사랑한다고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느닷없이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김옥빈에게 셋 중에 누가 제일 예쁜지 물었다. 그러자 김옥빈은 "그래도 막내딸은 얼굴도 안 보고 데려간다고 셋째가 제일 예쁜 거 같다"라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둘째라고 해주지. 일부러 물어봤는데"라며 핀잔을 주었다. 김옥빈은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했고, 둘째가 제일 예쁘다고 변경된 답변을 했다. 이에 서장훈은 "앞의 것까지 그대로 통으로 나갈 거다"라고 김옥빈을 놀렸다.

그리고 신동엽은 실제로는 누가 더 예쁘다고 생각하는지 다시 물었다. 그러자 김옥빈은 막내라고 답했고, 신동엽은 "둘째라고 하라고요"라며 "순진한 사람 놀려먹는 재미가 쏠쏠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