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결혼 10년 만에 임신' 한지혜 "사실 포기하고 있었는데…"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2 17:55 수정 2021.04.22 18:21 조회 6,913
기사 인쇄하기
한지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결혼 10년 만에 임신한 배우 한지혜가 기적 같이 찾아온 아이에 감격한 마음을 전했다.

한지혜는 오는 23일 방송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 오랜만에 출연한다. 검사인 남편을 따라 제주에서 생활하고 있는 한지혜는 지난해 '편스토랑'을 통해 제주도의 다양한 식재료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근 녹화를 위해 오랜만에 '편스토랑' 스튜디오에 등장한 한지혜에게 다른 출연진의 축복의 박수가 쏟아졌다. 결혼 10년 만에 임신을 한 한지혜가 뱃속의 아이와 함께 평소와 달라진 자태로 입장했기 때문. 한지혜가 "태명은 반갑다는 의미로 '방갑이'다"고 방갑이를 소개하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방갑이에게도 다정한 인사를 건넸다. 한지혜는 "좋은 소식을 좋은 프로그램에서 전하고 싶었다"라며 임신 후 첫 방송 출연 프로그램으로 '편스토랑'을 선택한 이유, '편스토랑'과 의리를 지킨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VCR 속 한지혜는 임신 전과는 전혀 달라진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입덧이 아닌 먹덧이 찾아왔다는 한지혜는 아침부터 커다란 햄버거 2개 먹방을 펼치는 등 임신 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미소로 햄버거 한 입 한 입을 즐기며 먹는 한지혜의 '햄버거 먹방'은 그야말로 '역대급'이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방갑이가 찾아온 후 한층 더 밝고 사랑스러워진 한지혜의 모습에 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한지혜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다양한 소통을 나누는 모습도 공개됐다. 한지혜는 요즘 예비엄마들 혹은 임신을 준비하는 팬들과 특히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특히 이 날 한지혜는 임신이 되지 않아 고민이라는 한 사연을 접한 뒤 조심스레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실제로 결혼 10년 만에 임신한 한지혜는 댓글을 통해 "저도 사실 포기하고 있던 차에 방갑이가 찾아왔다"라며 그동안 긴 시간 2세를 기다리며 느꼈던 점들, 고민했던 것들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진심 어린 응원을 전했다.

이외에도 한지혜는 방갑이의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다리가 길더라. 나를 닮은 것 같다"라고 벌써부터 팔불출 엄마의 면모를 보여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지혜는 지난 2010년 검사와 결혼, 근무지를 옮기는 남편을 따라 현재 제주도에 거주 중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결혼 10년 만의 임신 소식을 직접 전했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