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천재 요리사 출신이라며"…'맛남의 광장' 성유리, 반전 요리실력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2 10:35 수정 2021.04.22 10:39 조회 84
기사 인쇄하기
맛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성유리가 드라마 속 '천재 요리사' 역할과는 다른 실제 요리실력을 선보인다.

22일 방송될 SBS 에는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농벤져스와 함께 완도 톳 살리기에 나선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시민들을 만나기 전 점심 식사 시간, 완도 톳 홍보에 나선 백종원은 톳 국밥과 톳 무침을 준비했다. 본격적인 점심 식사 준비가 시작되고, 성유리는 과거 MBC 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 천재 요리사 역할을 맡았었다고 밝혀 멤버들로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백종원은 당당한 모습의 성유리에게 재료 손질을 요청했다. 이에 성유리는 기대에 부응하듯 현란한 칼 소리로 대파를 썰며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그도 잠시, 성유리가 썬 대파를 확인한 멤버들은 성유리를 놀리기 시작했다. 현란한 소리에 비해 정작 대파는 제대로 썰리지 않은 채 그대로 이어져 있었던 것. 이를 발견한 백종원은 당황하며 성유리가 썬 대파를 슬며시 가져와 다시 써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톳을 활용한 요리로 멤버들을 톳의 매력에 빠트린 점심 식사에 이어, 백야식당에서는 백종원 표 톳 요리 3종 세트가 공개됐다. 먼저 백종원은 톳 요리 3종 세트의 첫 번째 요리이자, 나머지 두 요리의 베이스가 될 만능 톳 조림을 만들었다. 간단한 재료들로 순식간에 완성된 톳 조림을 맛본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성유리는 "식감이 귀여워요"라며 톳 조림에 푹 빠져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또한 톳 조림을 활용한 톳 주먹밥과 톳 김밥을 맛본 성유리는 연신 감탄하며 먹는 내내 흡족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톳 요리로 가득했던 백야식당이 마무리되고, 시민들을 만나기 위해 '다시 맛남의 광장'이 문을 열었다. 먼저 멤버들은 기다려준 시민들을 향해 톳 김밥과 톳 전복 된장국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메뉴를 들은 시민들의 반응은 가지각색이었다. 톳을 좋아한다고 말하는 어른들과 달리 생소한 식재료인 톳에 아이들은 "미역 같은 건가?"라며 톳에 대해 아예 모르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톳.알.못' 아이들의 등장에 난항을 예고했던 광장의 분위기가 순식간에 반전됐다. 톳 김밥을 맛본 아이들의 반응이 예상과 180도 달랐던 것. 아이들은 "톳 최고!"라며 극찬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심지어 한 아이는 톳 김밥의 맛에 매료된 듯 춤을 추기도 했다.

성유리가 출연한 은 2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