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성유리, '맛남의 광장' 출격…레시피 커닝하는 반전의 허당美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4.21 14:07 수정 2021.04.21 14:24 조회 95
기사 인쇄하기
맛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에서 반전의 허당미를 드러낸다.

오는 22일 방송될 SBS 에서는 일본 수출길이 막히며 역대급 위기 상황에 놓인 완도 톳 살리기에 나서는 농벤져스의 활약이 펼쳐진다.

몸에 좋은 영양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바다의 불로초'라 불리는 완도 톳이 에 S.O.S를 보냈다. 톳 어민에게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완도로 떠난 백종원과 유병재는 톳이 처한 상황을 듣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국내 톳 소비가 점점 줄어들며 톳 생산량의 대부분을 일본으로 수출했지만 최근 무역 분쟁과 코로나 19로 인해 수출길이 막히게 된 것. 게다가 이런 문제들로 인해 톳의 가격이 대폭락 했다고 한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국내 톳 소비가 많아지도록 하겠다며 톳 홍보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톳을 홍보하기 위해 휴게소에서 만난 멤버들은 맛남카에 타고 있던 게스트를 보고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원조 요정돌'이라고 불리는 아이돌 1세대 핑클의 성유리가 을 찾아온 것.

특히 김희철은 "연예인 하길 잘했다"라고 말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김희철은 마치 찐 팬임을 인증하듯 핑클의 풀 스펠링인 "Fine Killing Liberty"를 언급해 성유리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희철은 핑클 멤버들의 상징색을 막힘없이 나열해, 성유리와 농벤져스로부터 감탄과 함께 웃음을 자아냈다. 원조 핑클 팬 김희철의 '핑.잘.알' 모멘트는 어디까지일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이번 백야식당에서는 생톳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가 등장했다. 가장 먼저 요리에 나선 주인공은 백종원이 아닌 성유리였다. 성유리는 멤버들에게 '톳 골뱅이무침'을 준비했다고 말하며 메뉴 언급에서부터 멤버들의 큰 호응을 끌어냈다.

농벤져스의 기대에 가득 찬 눈빛을 받으며 요리를 시작한 성유리는 예상치 못한 행동(?)으로 순식간에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재료를 능숙하게 손질하는 듯했던 성유리가 갑자기 불안한 눈빛과 함께 주머니에서 꺼낸 건, 직접 써온 꾸깃꾸깃한 '톳 골뱅이무침' 레시피였다. 이를 본 양세형은 성유리에게 레시피를 읽어주기 시작했고 마치 양세형의 아바타같이 그대로 따라 하는 성유리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게스트 최초로 레시피를 커닝하는 등 반전의 허당미로 모두의 웃음을 유발한 성유리의 모습은 오는 2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